그냥...취미 삼아

마음의 창을 열어 놓고 여행 하면서 모든것을 즐기고 싶네 카메라 하나 둘러 메고...

석양

댓글 1028

내가 그린 그림

2019. 10. 20.

들에 피는 꽃들도.
언덕을 넘어가는 바람도.
부딪히는 파도도.
서쪽 하늘로 넘어가는 노을도.
그렇게 말 못할 사연 한 가지씩 있습니다.
한 평생을 살아도
말 못할 사연 한 가지씩 있습니다. 

군산 오성산






'내가 그린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안 증도(태평 염전)  (917) 2019.10.28
석양  (1028) 2019.10.20
정읍 산내 구절초 공원  (1260) 2019.10.13
오성산에서...  (1335) 2019.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