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0년 07월

04

꽃 들의 속삭임 잔디 좀 짧게 깎아 주지 않는다고 ...

우리 엄마는 잔디밭에 주로 많이 자라는 민들레를 뽑지 않고는 못 견뎌하셨다. 어느 날은 모종삽을 들고나가시는 모습이 여느 때와는 조금 다르게 보였는데 별 상관하지 않고 있었다. 엄마가 다니시던 성당 앞 잔디밭에 봐 두었던 민들레가 걸리셨는지 가셔서는 몽땅 뽑아내고 더위에 익은 얼굴로 돌아오셨다. 좋아서 하시는 일이니 하는 생각으로 특별한 반응을 하지 않고 하루가 지나갔다. 성당 교우이기도 하고 성당 조경을 책임지고 있는 남자가 나를 찾아왔다. 성당에 속해 있다는 엄마의 애정을 담아 잔디밭의 잡풀인 민들레를 뽑으신 일을 이야기하러 온 것이다. 엄마의 마음을 알기는 하나 우리는 약으로 잡풀을 관리하니 엄마에게 당부의 말을 좀 전해 달라고 하고는 갔다. 민들레를 솎아 내고 나면 오히려 잔디가 깔끔할 텐데 뽑지..

01 2020년 07월

01

꽃 들의 속삭임 작약이 지고 있다. 함박이 졌다.

멍울속에 꽁꽁 숨은 꽃잎이 켜마다 실핏줄 드러나듯 한다. 생살 찢끼우는 신음으로 벌어지는 꽃 몽오리 곁에서 해산 간호하듯이 지키고 앉아있는 나도 함께 아파했다. 꽃잎 가장자리마다 선명하게 남겨진 톱니같은 이빨자국 이를 앙 물고 참아낸 진통, 끝내는 황홀함을 피워냈다. 백설 같이 희디 희게 또 핏빛처럼 아픈 선홍의 빛으로 한 껏 바쳐든 긴 가녀린 목에 올라 앉은 다보록한 함박 너의 얼굴 샅샅이 훑어가며 아침을 씻기워 주는 개미들 켜켜이 유혹하는 기품속에서의 공생은 품고 품은 삶이다. 소나기 처럼 와그르 단 번에 쏟아버린 화옆 무더기 사무치게한다. 강렬했던 매혹, 짧았던 만남의 순간이 사그라드는 허망스러움 우아했던 삶의 흔적으로 남은 꽃꼭지 톡 따내어 뿌리 곁에 뭍으며, 안녕

01 2018년 02월

01

03 2014년 04월

03

12 2013년 10월

12

07 2013년 07월

07

06 2013년 07월

06

24 2013년 06월

24

09 2013년 06월

09

06 2013년 06월

06

08 2011년 09월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