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재님의 뜨락

동사모 2010. 12. 16. 04:06

곱게 물든 단풍만큼이나

대구 황금복지관 어르신들의 마음은 행복하고 따스한 열기에 들떠 있었다.

'일흔의 작품전'에 그동안 마음을 다한 작품을 걸어놓고

서로 축하하고 축하를 받는 시간이었다.

 

애써 완성한 작품에 대한 뿌듯한 성취감은

어르신들의 얼굴과 표정을 햇살받은 가을단풍처럼 화사하게 만들었다.

특히 민화를 처음 만난 어르신들이 1년의 짧지 않은 시간을 통해 조금씩 익히고 배운

민화의 아름다움과 의미를 느끼고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무엇보다 나의 행복이 되었다.

 

또 '한글쓰기'전에서는 칠십 평생 처음 배운 한글로 써내려간 편지들이 소개됐다.

편지 내용은 지나온 생에 대한 아픔을 고해성사처럼 써놓은 것이지만 글씨체는 어느 대가의 글씨가

이처럼 한 획 한 획 진정을 담아 쓸 수 있을까 싶었다.

 

이처럼 문화는 일상생활의 공간에서 소통하고 마주침으로써 공공성과 정당성을 갖게 된다.

단 한 번의 화려한 이벤트는 쉽게 잊어지지만 지속적으로 오랜 시간 한 개인과 마주친 문화는

개인을 통해 다시 재생산된다.

그런 재생산이야말로 그 사회의 정체성을 형성해 나가는 주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기초과학을 지원해야 과학의 미래가 있듯이,

우리 문화의 자생력을 회복하고 우리 문화의 정당성과 일상성을 획득하려면,

느리지만 천천히 이처럼 기본적인 만남에 충실해야 한다.

 

아파트의 주거공간이 뜻있는 건축가들에 의해 한식의 구조와 접목하고 있거나

민화그림의 공간구조를 아파트의 공간에 적용하려는 일련의 움직임들이

바로 전통문화의 일상성을 회복하고자 하는 의미로 읽혀진다.

 

이미 사라졌거나 사라지려고 하는 전통생활 속의 아름다움이 새롭게 회복된 전통의 공간에서

아이들이 생활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처음엔 어색하게 붓을 든 개구쟁이 아이들도 1년의 시간동안 익숙해진 손길로 종이와 붓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면서

모란꽃 한 송이의 아름다움보다 그들 마음 속에 꽃 필 우리 문화의 미래를 그려본다.

 

사람마다 어느 순간 고향을 그리워하듯,

전통은 결국 우리가 그리워해야 할 대상이기 때문이다.

 

이경숙(동재민화연구소장) 2010-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