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재님의 뜨락

동사모 2009. 5. 29. 13:25

                                      연꽃의 뜰     

                                      동재 이경숙

 

 

    아침

    한폭의 그림에서

    연꽃의 뜰을 보았네 

    만개한 꽃잎, 한 잎 두 잎

    잎을 떨굴 때,

    마른 대궁의 꺽임을 따라

    연잎도 고개 숙인

    연꽃의 뜰을 보았네.

 

    시드는 것의 아름다움을

    저토록 순하디 순한 선과

    곱디 고운 색으로

    채색해낸

    그림 그리는 이의

    투박한 손길을 따라 

    그의 마음에 가 닿아 보는

    아침...

 

    겸손한 행복과 

    진정어린 섬김과

    소박한 가슴과

    만나는 

    연꽃의 뜰.

 

 

               연꽃의 뜰을 보네.  

               붉은 기운 점점이 올려

               붉은 꽃을 피우고

               푸른 기운 점점이 올려

               푸른잎을 키운 연꽃이

               이제 다시 새와 물고기로

               돌아가는

               연꽃의

               뜰을 보았네

         

               이 아침

               그림 그린이의 맑은 마음

               내게로 와

               또 한송이 연꽃을

               피우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