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미리네 2005. 5. 20. 17:20
      밤늦은 시간에 집 앞으로 찾아가 불쑥 전화를 해서 만나자고 해도 화장기 없는 부시시한 얼굴로 나를 반겨줄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길을 걷다가 우연히 발견한 꽃집을 보고는 그녀가 떠올라, 기뻐할 그녀의 모습을 상상하며 한다발의 백합을 사들고 싶은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어떠한 음식을 먹고 싶다고 하는 그녀를 위해서 한시간이나 약속장소에 먼저나가서 그녀가 먹고싶어하는 음식점이 어디에 있나를 찾아헤멜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한치앞도 보이지않는 폭우속에서 차안에 나란히 앉아서 쏟아지는 빗소리를 들으며 뜨거운 키스를 할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살아가는 것이 너무 힘들고 어려워서 부담없이 술한잔 먹고 싶은 날에 아무 말없이 내옆에 앉아서 술잔을 따라줄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녀가 외롭고 힘들어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고 싶을때에 제일 먼저 내가 생각이 나서 내방에 전화를 걸어 한시간 넘게 수다를 떨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나에게서 나는 담배냄새를 싫어하는? 담배는 피우지 않으며 나의 건강을 걱정하여 끊으라고 말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극장에서 상영하는 마지막회의 영화를 보고나서 먼~ 그녀의 집에 바래다주고 돌아오는 길에 편안히 집으로 들어가는 그녀를 생각하고 미소를 지을수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휴가때에 고향에 내려가는 그녀를 위해 터미널에 우연히 온김에 표를 끊어주겠다고 그녀에게 거짓말을 하곤 흐믓한 마음에 대신 표를 구해줄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아름다운 사랑을 다룬 영화를 보면서 가슴찡한 장면에 흐느끼고 있는 그녀를 위해서 손을 꼬옥 잡아줄수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날 함께 길을 걷다가. 포장마차에서 파는 김치전이나 감자구이를 발견하고는 함지막한 미소를 지으며 먹고가자고 손을 잡아끄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기념이 될만한 나의 생일에 라이타를 사주면서 깜박잊고 라이타에 넣을 기름을 못샀다고 안타까워 할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무서운 공포영화를 보다가 깜짝 놀라는 장면에 비명을 지르며 나에게 안겨올수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식사를 하러 가는데에, 내가 어떤 맛있는거를 먹을까를 물어보면 밥!이라고 말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저녁때에 만나자고 하는 나에게 한참을 뜸들이다가 이따가 봐서.라고 말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로버트 드 니로가 나오는 영화를 보면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배우야 라고 말하고는 그의 연기에 찬사를 보내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첫눈에 반하지 않되 절대 질리지 않으며 매번 만남을 갖을때마다. 항상 새로운 모습을 찾을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화사한 장미처럼 화려하지는 않으나 수줍은 백합과 같은 미소를 보여주며 언제나 그 미소를 잃지 않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다른 약속과 겹쳐버린 그녀와의 약속에 친구들에게 거짓말을 하고는 단 둘이서 데이트하러가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키스를 하자고 조르는 나에게 한참을 망설이다가 한번만.이라고 수줍게 허락하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비록 그녀가 입는 옷 의 사이즈를 모르지만 백화점의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면서, 어떤 옷이 가장 잘 어울릴까를 고민하게 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받고 싶은 선물을 물어보면은 한참을 거절하다가. 은은 알레르기가 있으니 꼭 사주고 싶다면 금귀걸이로 사달라고 말하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몸이 아파서 며칠을 앓고 있는 나에게 하루에도 다섯번씩 전화를 해서, 나를 위로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내 전화 목소리를 못 알아 듣고는 내 목소리를 못 알아차려서 미안하다고 말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마이클볼튼의 노래에서 처럼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했었나요? 그것은 거짓말입니다. 나는 그 이상으로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내가 말해줄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늦은 시간에 자기를 바래다주고 가면은 내가 너무 늦는다며 버스타고 혼자서 가겠다고 고집부리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내가 불쑥 내미는 꽃다발에 깜짝 놀라며 함지박만한 웃음을 짓기보다는 다음부터는 이런거 사지말라고 말하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테이블에 의자보다는 온돌방에 다리뻗고 앉는 것을 좋아하며 함께 식사를 할때에 밥을 많이 먹지는 않되 내숭을 떨며 음식을 남기지는 않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이미 이별을 한 뒤에도 얼마 안되어 나를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닫고는 나에게 다시 돌아올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너무나 마음이 여려서 나중에 다가올 고통을 염려하여, 이제 그만 만나자고 말해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을 시작했으면서도 자신의 안위보다는 오히려 나를 걱정하여 친구로만 남기를 바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유재하의 노래에서 처럼 해맑은 미소로 나를 바보로 만들어 버리고는 떠나버리지만. 그대만의 나였음을 알고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헤어지면서도 너한테 많이 잘못했어.미안해 라고 나에게 사과를 하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이미 이별을 한 뒤에도 내가 계속 기다리고 있음을 깨닫고는, 나에게 다시 돌아올수 있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이미 헤어졌지만 내가 올리는 글들을 알아 보면서 나를 그리워 하며 눈물을 흘려주는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정말 좋겠다. 그런 애인이 있었으면 정말 하늘을 날아갈듯이 좋겠다.
출처 : 꿈하나 사랑하나
글쓴이 : 오로지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미리네 2005. 5. 20. 00:45

          
          ★연인같은 친구★
          
          나이 든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아도 될
          그런 친구 하나 갖고 싶다!
          
          비슷한 시대에 태어나 
          애창곡을 따라 부를 수 있는 
          그런 사람을!
          
          팔짱을 끼고 걸어도 
          시선을 끌지 않을 
          엇 비슷한 모습의...
          그런 친구 하나 갖고 싶다!
          
          함께 여행하며 
          긴 이야기로 밤을 지새워도
          지루하지 않을 그런사람을!
          
          아내나 남편 이야기도 
          편히 나눌 수 있는 
          친구 같은 사람!
          
          설레임을 느끼게 하면서도 
          자제할 줄 아는 사람 
          열심히 살면서 
          비울 줄도 아는 사람!
          
          어제에 연연하지 않고 
          오늘을 아름답게 
          살 줄 아는 사람!
          
          세상을 고운 시선으로 
          바라 볼 줄 아는 사람이면 
          더욱 좋으리!
          
          그런 사람 하나 있다면 
          혹시 헤어진다 해도 
          먼 훗날!
          
          노인정에서 다시 만나자고 
          웃으면서 말 할수 있는 
          그런 사람 하나 있다면!
          
          어깨동무하며 함께 가고 싶다 
          내 남은  인생의 세월을
          나눌수 있는 
          연인같은 친구가 그립다!
          
           
          
출처 : 꿈하나 사랑하나
글쓴이 : 오로지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미리네 2005. 4. 25. 10:17

여섯번째

주인장홈피주소:

출처 :  ……* 재희 바라보기_!! *……
글쓴이 : 재희행복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