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서비스 이야기/뻘소리들

MIRiyA☆ 2009. 3. 16. 19:55


대한민국의 블로고스피어 발전과 이용자 편의 증달을 위해 다음, 네이버, 네이트, 파란, 야후, 드림위즈를 포함 모든 블로그 서비스 업계에 협조요청 글을 올린다. 또한 동료 블로거들에게도 지지를 요청한다.


태터툴즈 계열 블로그는 상호간에 댓글 알림 기능이 동작한다. 내가 태터계열의 어떤 블로그에 가서 댓글을 달아도, 그 댓글에 답글이 달린걸 파악할 수 있다는 말이다. 반면 다음과 네이버, 이글루스 등은 이게 안된다. 다들 서로 자기 시스템 안에서 달리는 답글만 알리미로 보여준다. 시스템과 시스템간의 댓글 알림 장벽을 허물어뜨리는 모습을 보고싶다. 나는 이미 다음 블로그를 쓰고 있기 때문에 티스토리나 태터툴즈에 댓글을 달때마다 커뮤니케이션의 단절을 경험한다. 태터계열 유저들이 부러웠다.


서비스간 블로그 댓글 알리미를 개방해달라.


일단 덩치 큰 네이버와 다음부터 대인배들의 자세로 Web2.0의 공유/개방 정신을 실천하지 않겠는가? 네이버 역시 오픈을 지향하지 않았는가? 덩치에 어울리지 않게 끊임없이 혁신하는 모습은 참 멋졌다. 양사 모두 국내 웹 생태계에 있어 선도적인 위치에 서있다. 이젠 블로그 댓글 알리미(+파비콘도)의 개방 역시 기대하고싶다.


물론 전략적인 판단이 중요하겠지만, 나는 순수한 블로거의 입장에서 블로거들의 편의를 위해, 그리고 여러 블로그 시스템 모두를 넘나드는 국내 블로그 세계의 성장을 위해 이렇게 제안을 마친다. 나의 의견에 동의하는 분들, 이의가 있는 분들.. 모두 트랙백을 통해 서로서로 머리를 맞대고 얽혀보자. 댓글도 좋다. 나는 다음 블로거만 댓글 달도록 막아두지 않았다. 추천도 아낌없이 눌러주어 많은 사람들이 글을 보고 공론화 했으면 좋겠다. 나는 국내 블로고스피어가 IT/정치만 메이저고, 여행,취미,요리,인테리어가 잡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서로 배타적으로 나오지 말고 서로서로 인정하며 엮이는 모습이 보고싶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다면 RSS로 구독하세요.

http://blog.daum.net/xml/rss/miriya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이전 댓글 더보기
맞아요. 댓글 확인을 텍스트큐브/티스토리에 한정지어야 한다는 건 너무 슬픈 일입니다.
저는 우선 협상 대상자가 다음 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블로거가 움직이면 나머지는 쉽게 움직일 수 있다고 생각하구요. 매우 의미있는 시도라고 생각합니다.
완전공감합니다. 블로깅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소통인데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흘려놓은 댓글에 대한 대답이 올라왔는지, 어디에 글을 남겼었는지 기억을 못하게 되어서야 댓글이 과연 의미가 있는가하는 생각도 한번씩 들더군요.

이러한 댓글을 통합해서 알려주는 서비스업체가 새로 생겨서 관리해주면 되지 않을까요?
메이저 인터넷 회사(다음(티스토리는 이미 되니 다음만 포함), 네이버, SK(이글루스와 싸이와 네이트 관련), 정도만 참여하고 기술을 공개하고 포맷을 표준화하면 이후의 블로그 서비스도 마찬가지로 연결될 수 있겠죠. 만약 댓글 대통합 시스템(?)이 완성된다면 세계에 좋은 선례를 남기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도 공감합니다. 네이버블로그도 있고 티스토리 블로그도 있는데...무엇보다 네이버블로그를 잘 쓰지 않게 되는게 바로 이부분...ㅠㅠ...
공감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네이버 블로그의 포스팅을 다음 블로그로 스크랩 할 수 있게끔 만들어줬으면 하는 욕심입니다. 물론 다음 블로그의 포스팅 글도 네이버 블로그로 스크랩이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으로...
와 너무 좋은 생각이네요.

댓글알리미가 통합되면 블로깅도 더 쉬워질꺼고 ㅎㅎ 업계가 싫어할 유저이탈도 줄어들테니 한번 고려할 만도 하네요 ㅎㅎ
http://ani2life.com/wp/?p=31 A2님이 워프-텍큐간 댓글알리미를 만드신것처럼 포탈 블로그에서도 댓글 단 사람이 적어놓은 블로그에 핑만 보내고 받는거만 구현해도 될꺼라고 생각합니다. 어려운 일인가 아닌가는 모르겠네요.
좋은 생각이십니다. 소통의 단절을 저도 자주 느꼈는데요.
작은것(?)부터 하나씩 개방해 나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이런 중요한 부분을 우리의 mb님이 적극 주장해 주신다면 네티즌의 사랑을 받을텐데, 그러면 닌텐도 ds 만드는 것 보다 세상을 더욱 이롭게 할 수 있는 첫 시작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멋진 제안이 널리 퍼지길 기대하겠습니다.
그런 기능이 있었군요. 저도 그런 기능을 고민하고 있었는데.. 테더에서는 하고 있었네요. 보안문제나 그런건 어떻게 풀었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혹시 개방형 표준 기술인가요?
오오오오~~ 화이팅 참 좋은 생각이신듯 ㅎ
모든 블로그의 모든 서비스가 다른 서비스와의 연계 가능성을 항상 열어두면 좋겠네요.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고...
환영~
아, 이 글이었군요. : )
멋진 제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와.. 멋진 글 멋진제안!
적극 지지합니다! 화이팅!!
지지합니다.
좋은글 잘 봤습니다.

관련해서 미미한 의견을 내놓은 게 있어 트랙백 걸어두고 갑니다.

좀 더 살 기 좋은 생태계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
저도 예전부터 고민하던 것입니다.
전적으로 지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