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03 2020년 07월

03

02 2020년 07월

02

NP/영화 18 영화 러빙 빈센트

빈센트 반 고흐가 죽고 나서 1년 후, 고흐와 동생 테오 사이의 편지를 배달했던 우체부 아들 아르망 룰랭은, 아버지의 부탁을 받고, 고흐가 생전에 마지막으로 테오에게 보냈던 편지를 들고 고흐가 운명을 맞았던 오베르 마을을 찾아간다. 그리고 그곳에서 고흐의 죽음에 대한 서로 다른 여러 이야기들을 듣게 된다. 화가 100여 명이 동원되어 유화를 바탕으로 한 애니메이션 영화다. 물론 화풍은 고흐의 것을 따랐고, 중간중간 그의 명화의 복사판 몇이 등장한다. 고흐의 그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화면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내내 행복하다. 큰 흐름은 룰랭이 그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 자살이냐 타살이냐, 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그 과정을 통해 그의 삶이 여러 각도에서 조명된다. 스물여덟 나이에 붓을 들기 시작..

댓글 NP/영화 2020. 7. 2.

30 2020년 06월

30

산과 길/비박산행 고령산 앵무봉 비박산행 2일

2020.6.7(일) 아침 마장호수는 안개에 잠겼다. 생각보다 사람들이 일찍 올라온다. 아침을 서둘러 먹고 하산한다. 코스는 올라올 때와 달리 보광사 계곡길. 상당히 가파른 길이 오래 지속된다. 등짐 때문에 그 경사가 부담이 된다. 다음에 비박산행을 이곳에 또 온다면 이 길로 오르고 능선 코스로 하산하련다. 거의 다 내려왔을 때 계곡을 건넌다. 현재 물이 거의 바닥이지만 비가 한번 오면 철철 넘칠 그런 계곡이다. 보광사는 통일신라 시절 진성여왕이 도선에 명하여 지은 사찰이다. 역사 1300여 년, 대단하다. 그러나 현재 우리가 보는 사찰은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중건한 것이다. 그래도 이 사찰의 오래된 역사에 감탄하면서, 이곳까지 찾아 와 불을 지른 그들과의 악연도 지긋지긋하다. 이번 비박산행의 마무리..

29 2020년 06월

29

산과 길/비박산행 고령산 앵무봉 비박산행 1일

2020.6.6(토) 후배와 함께 비박산행에 나선다. 오늘의 행선지는 고령산 앵무봉. 보광사 입구 보리굴비집에서 점심을 먹었다. 인터넷 평가가 과장이 아님을 확인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가파른 계곡길이 아닌 완만한 능선길을 따라 오른다. 음식점 골목을 지난 다음, 두 갈래길에서 왼쪽으로 접어들면 들머리가 나온다. 처음엔 큰길을 따라 오른쪽으로 올라가 다시 내려와야 했다. 왼쪽 봉우리가 오늘 목표 지점, 그리고 오른쪽에 군기지. 앞에 보이는 주택들이 실수해서 올랐던 오른쪽 길이다. 잠시 포장 임도를 따라 걷다가 흙길로 들어선다. 지도상에 쉼터로 표시된 지점이다. 절을 지나 오르는 길은 가파르고 이 길은 완만하다 했지만, 어디 산길이 그리 만만한 길 있는가. 이 길도 다른 산만큼 가파른 곳은 가파르다. ..

26 2020년 06월

26

NP/술 145. 코냑, 쿠브와지에 엑스오, courvoisier xo

구입은 이미 작년에 면세점에서 했는데 고이 모셔 두었다가 이번에 조카 취직 기념 술자리에 내놓은 술. 꾸브와제 또는 쿠르브아지에로 표기하기도 한다. 헤네시, 마르텔과 함께 세계 3대 코냑 중 하나로 꼽히는데, 자신의 포도밭은 없고 남의 증류소에서 오드비를 구해 와 숙성하고 블렌딩해 만든다. 헤네시보다 향이 강하다. 특히 진한 오크향. 그 결과 목넘김이 덜 부드럽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러나 이 진한 향을 좋아하는 사람은 좋아할 것이나 난 헤네시에 손 들어 주고 싶다. 그 진한 향 때문에 한 단계 낮은 술처럼 느껴진다. 나폴레옹이 즐겨 마셨고, 엘바섬으로 귀향을 갈 때 가져갔다고 선전하는데, 믿거나 말거나다. 그러나 창업자인 쿠브와지에가 나폴레옹과 친한 사이였던 것은 사실이며, 술병과 마개에 나폴레옹의 입상..

댓글 NP/술 2020. 6. 26.

24 2020년 06월

24

NP/영화 17. 영화 설국열차

동명의 프랑스 만화를 봉준호 감독이 영화화했다. 온난화를 저지하기 위해 살포한 물질 때문에 지구에 빙하기가 찾아오고, 인류는 전멸하다시피 하는데, 한 줌 남은 인류가 설국열차에 탑승해 멈추지 않고 달린다. 쉬지 않고 달리는 그 열차 안은 마치 현실 세계의 축소판처럼 권력과 가진 것에 의해 계급화되어 있다. 최하층민인 꼬리칸 사람들이 반란을 일으켜 맨 앞칸으로 전진하면서 현상 타파, 혁명을 꾀한다는 내용이 큰 줄거리다. 메시지는 강렬하고 분명하다. 인류 역사와 함께 하고 있는 가장 큰 골칫거리, 불공정과 불평등의 문제, 이를 극복하려는 자들의 저항. 차라리 이 체제에서 탈출해 새로운 세계로 나가려 꿈 꾸는 자....... 사건 전개가 빠르고 특이한 소재 그리고 특출난 배경과 수준급의 CG 때문에 두 시간이..

댓글 NP/영화 2020. 6. 24.

22 2020년 06월

22

산과 길/비박산행 파평산 비박산행

2020.5.30-31(토 일요일) 고향 친구와 함께 파평산 비박산행에 나선다. 파평 체육공원이 출발점이다. 저 멀리 보이는 산이 파평산. 우리는 능선 코스인 2코스로 올라 계곡 코스인 1코스로 하산할 예정이다. 나의 첫 파평산 비박산행. 벙커 위 헬기장, 탁 트인 조망이 일품이다. 오른쪽으로는 감악산을 볼 수 있고, 정면으로는 북한 지역을 볼 수 있다. 엷게 퍼진 안개가 시원한 조망을 방해한다. 전반적으로 산행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산행에 큰 어려움은 없다 단지 이날의 무더운 날씨로 인해 땀을 한 바가지 가득 옷에 적신다. 실제 정상은 오르지 못한다. 정상의 군부대 시설. 파주의 진산인 감악산 우리가 걸어온 능선, 저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벙커 헬기장이다. 이날 파평산 정상 정자엔 비박산행을 온 팀이 ..

19 2020년 06월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