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1일(1) 람블라스 거리와 보케리아 시장

댓글 4

유럽 여행/스페인

2013. 8. 26.

 

 

 

 

2013.5.3(금)

 

 

 

 

 

 

8시 40분 바르셀로나 산츠 역

 

 

스페인 여행을 준비하면서 많이 들었던 말이 도처에 깔린 소매치기들이었다.

지금까진 아무 일 없었는데 이곳 바르셀로나는 그들이 가장 왕성하게 직업 활동을 하는 곳이다.

우리들은 바싹 배낭을 붙들고 산츠 역에서 시내로 진출한다

 

 

 

 

 

 

 

 

 

 

9시 카탈루냐 역

 

 

카탈루냐 역 앞의 카탈루냐 광장은 관바르셀로나 관광의 중심지로, 람블라스 거리가 시작되는 곳이기도 하다.

우리는 이곳을 출발해 람브라스 거리를 걷고 해변을 따라 진행해

우리들의 숙소인 민박집 까사블랑카로 갈 예정이다.

 

 

 

 

 

 

 

 

 

 

 

 

 

 

 

 

 

 

 

 

 

 

 

 

 

 

 

 

 

 

 

 

 

 

 

 

 

 

 

 

 

 

 

 

 

 

 

 

 

 

 

 

 

 

 

 

 

 

 

 

이른 아침의 카탈루냐 광장.

평화로운 일상의 모습 가운데, 여행사 직원들이 투어 버스 손님 끌기에 바쁘다.

 

 

 

 

 

 

 

 

 

 

 

 

 

 

 

 

 

 

 

 

 

 

 

 

람블라스 거리.

중세 시대 이전부터 바르셀로나의 중심지였던 곳.

지금의 모습은 18세기경에 갖추어졌다.

카탈루냐 광장부터 지중해 항구가 있는 곳까지 약 1KM 정도의 거리다.

 

 

스페인의 행정 수도는 마드리드이지만

경제 문화 관광의 중심지는 바르셀로나이고

바르셀로나의 중심은 바로 이 람블라스 거리다.

 

 

 

 

 

 

 

 

 

 

 

 

 

 

 

 

 

 

 

 

 

 

 

 

 

 

 

 

 

 

 

 

 

 

 

 

 

 

 

 

 

 

 

 

 

 

 

 

 

 

 

 

 

 

 

 

 

 

 

 

 

 

 

 

 

 

 

 

 

 

 

 

 

 

 

 

 

 

 

 

 

 

 

 

 

 

 

 

 

 

 

 

 

 

 

 

 

 

 

 

 

 

 

 

 

 

 

 

 

람블라스 거리는 그 거리의 특징에 따라

카날레테스 람블라, 학업의 람블라, 꽃들의 람블라, 고깔모자의 람블라, 산타모니카 람블라, 바다의 람블라

이렇게 나뉜다고 하는데

바다의 람블라를 제외하곤 신경을 쓰지 않는 이상 구별하기 힘들다.

지금 이곳은 람블라 거리 전체 가운데 반 정도 온 곳으로

보케리아 시장 앞이자 꽃들의 람블라다.

 

 

 

 

 

 

 

 

 

 

 

 

 

 

 

 

 

 

 

 

 

 

 

 

 

 

 

 

 

 

 

 

 

 

10시 5분 보케리아 시장

 

 

그 유명한 보게리아 시장. 카탈란어로 '고기를 파는 광장'이란 뜻이다.

11세기부터  고기를 팔고사던 장이 열렸던 곳인데,

14세기 산 호세프 수도원 건물을 그대로 이용하며 시장이 확대되었다.

그래서 일명 산 호세프 시장.

 

 

식재료를 전문으로 팔고사는 시장인데, 간단한 음식도 판매하고 있다.

'보케리아 시장에 없으면 어느 시장에도 없다'는 말이 있지만

워낙 복잡한 시장통을 주변에 많이 갖고 있는 우리 입장에서 보면

특이하고 다양한 식재료 판매하는 아담하고 정겨운 서양식 재래시장일 뿐이다.

 

 

분자요리의 대가인 요리사 페란 아드리아가 식재료를 구하는 곳이 바로 이 시장이고,

이 시장 옆에 그의 음식연구소가 있기도 하다.

 

 

 

 

 

 

 

 

 

 

 

 

 

 

 

 

 

 

 

 

 

 

 

 

 

 

 

 

 

 

 

 

 

 

 

 

 

 

 

 

 

 

 

 

 

 

 

 

 

 

 

 

 

 

 

 

 

 

 

 

 

 

 

 

 

 

 

 

 

 

 

 

 

 

 

 

 

 

 

 

 

 

 

 

 

 

 

 

 

 

 

 

 

 

 

 

스페인에서 냉동식품을 본 적이 없다.

정확한 지식은 아니지만 냉동식품은 법으로 금지하는 것 같다.

냉장고를 본 일이 없어 민박집 주인에게 그 연유를 물으니 그런 유의 답을 한 것으로 기억한다.

대구를 소금에 절인 것.

 

 

 

 

 

 

 

 

 

 

 

 

 

 

 

 

 

 

 

 

 

 

 

 

보게리아 시장의 명물인 바 피노키오.

간단히 음식을 시켜 먹을 수 있는데, 우리는 이미 이것저것 줏어 먹으며 다녔기에 그냥 통과.

 

 

 

 

 

 

 

 

 

 

 

 

 

 

 

 

 

 

 

 

 

 

 

 

하몽

 

 

 

 

 

 

 

 

 

 

 

 

 

 

 

 

 

 

 

 

 

 

 

 

 

 

 

 

 

 

 

 

 

 

 

 

 

 

 

 

 

 

 

 

 

 

 

 

 

 

 

 

 

 

 

 

 

 

10시 40분 시장에서 빠져 나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