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1일(2) 람블라스 거리와 콜럼버스의 탑

댓글 0

유럽 여행/스페인

2013. 8. 27.

 

 

 

2013.5.3(금)

 

 

 

 

 

10시 40분 보케리아 시장 앞

 

 

 

 

 

 

 

 

 

 

 

 

 

 

카사 브루노 쿠아드로스.

1883년 건축가 호세프 빌라세카가 지은 건축물이다.

모더니즘 양식에 동양적 요소를 가미했다고 하는데, 그 동양적 요소라는 것이 일본과 중국의 것이다.

저 우산은 이 건물 1층에 있던 우산 가게의 간판 역할을 했다는데

지금은 은행이 들어서 있다.

 

 

 

 

 

 

 

 

 

 

 

 

 

 

 

 

 

 

 

 

 

 

 

 

 

 

 

 

 

 

 

 

 

 

 

 

 

 

 

 

 

 

 

 

 

 

 

 

 

보케리아 시장 맞은편에 있는 레이알 광장.

중앙에 아름다운 분수가 있고 광장 이곳저곳에 야자수가 그늘을 드리운다.

원형 광장을 둘러싸고는 바, 레스토랑, 카페 등이 즐비하고

낮부터 밤까지 많은 사람들로 붐빈다.

 

 

이 광장을 밝히는 가로등(윗사진)은

대학교를 갓 졸업한 가우디가 설계한 것으로,

원래는 시 전체에 설치하려 했으나 재정 문제로 몇몇 곳만 세워졌다.

내일 우리는 가우디 투어를 할 계획이다.

 

 

 

 

 

 

 

 

 

 

 

 

 

 

 

 

 

 

 

 

 

 

 

 

 

 

 

 

 

 

 

 

 

 

 

 

 

 

 

 

 

 

 

 

 

 

 

 

람블라스 거리와 지중해가 닿기 직전, 거리의 예술가들과 만난다.

파격적인 모습을 하고 있지만 일정한 질서 속에서 움직인다.

시청에서 심사를 통해 허락을 받은 사람들만이

이 자리에 설 수 있다고 한다.

 

 

 

 

 

 

 

 

 

 

 

 

 

 

 

 

 

 

 

 

 

 

 

 

 

 

 

 

 

 

 

 

 

 

 

 

 

 

 

 

 

 

 

 

 

 

 

 

 

 

 

 

 

 

 

 

 

 

 

 

 

 

 

 

 

 

 

 

 

 

 

 

 

 

 

 

 

 

 

 

 

 

 

마침내 먼 바다를 향해 손짓을 하고 있는 콜럽버스 동상 앞에 섰다.

바다의 람블라스, 람블라스 거리의 끝이다.

 

 

 

 

 

 

 

 

 

 

 

 

 

 

 

 

 

 

 

 

 

 

 

 

1888년 바르셀로나 만국박람회 때 미국과의 교역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동상.

우리가 도착한 이날, 마침 동상 목욕을 시키느라 거미줄이 쳐졌다.

 

 

 

 

 

 

 

 

 

 

 

 

 

 

 

 

 

 

 

 

 

 

 

 

 

 

 

 

 

 

 

 

 

 

 

 

 

 

 

 

 

 

 

 

 

 

 

 

 

 

 

 

 

 

 

 

 

 

 

 

 

 

 

 

 

 

 

 

 

 

 

 

 

 

 

바다로 나가기 전 우리는 늦은 점심을 람블라스 거리에 있는 노천 레스토랑에서 먹기로 했다.

여행자의 기분을 내면서 자리에 앉아 주문한 것은 파에야(빠에야).

스페인을 대표하는 음식 가운데 하나다.

음식을 만들고 난 다음 남은 반찬 이것저것을 프라이펜에 볶아 만든 것이 기원이라고 하는데,

우리 입맛에 딱 맞다.

내가 선택한 것은 가장 비싼 오징어먹물 파에야.

네 입맛에 딱이다.

물론 음식 주문을 할 때 소금을 빼달라고 부탁을 했다.

한국을 떠나기 전

스페인의 소매치기와 바가지 상혼에 대해 열공을 하고 왔다.

조심조심하면서 이곳까지 잘 왔는데.......

이곳에서  잠시 방심을 하다가 된통 당한다.

10만 원이 넘는 점심값!

무더운 바르셀로나 태양 아래 열이 확 올라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