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1일(4) 숙소 까사블랑카와 바르셀로나의 밤

댓글 4

유럽 여행/스페인

2013. 8. 30.

 

 

 

2013.5.3(금)

 

 

 

 

 

 

 

 

유람선에서 내린 우리는 민박집 까사블랑카로 향한다.

콜롬버스의 탑 그리고 유람선 선착장이 있는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Ciutadellai Vila Olimpica 역 근처다.

 

 

 

 

 

 

 

 

 

 

 

 

 

 

 

 

 

 

 

 

 

 

 

 

해변을 따라 이루어진 길엔 아름다운 건축물들이 서 있고,

태양을 즐기러 나온 청춘들이 누워 있다.

스페인의 경제 사정이 좋지 않아 지금까지 보아 온 스페인 사람들 표정이 어두웠는데

이곳 바르셀로나는 좀 다르다. 표정들이 밝다.

 

 

 

 

 

 

 

 

 

 

 

 

 

 

 

 

 

 

 

 

 

 

 

 

 

 

 

 

 

 

 

 

 

 

 

 

 

 

 

 

 

 

 

 

 

 

 

 

 

 

 

 

 

 

 

 

 

 

 

 

 

 

 

 

 

 

 

 

 

 

 

 

 

 

 

 

 

 

 

 

 

 

 

 

 

 

 

 

 

 

 

 

 

 

4시 25분 숙소 도착

 

 

바르셀로나에 도착해 숙소 주인과 잠시 통화를 했다.

카탈루냐 광장부터 시작해 걸어서 숙소로 간다고 하니 조금 놀라는 눈치다.

그러나 만일 내가 다시 바르셀로나에 간다하더라도

나는 그리 할 것이다.

 

 

장을 보느라 5시 이후에나 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우리가 도착한 시각은 4시 30분.

아파트 앞에서 빈둥거리는데 주인이 나타난다.

장을 일찍 보고 왔고, 우리를 본 모양이다.

 

 

이번 스페인 여행에서 민박집은 세 곳을 이용했는데,

그 가운데 가장 만족했던 곳이다.

숙소 내부 사진은 내일부터.......

 

 

 

 

 

 

 

 

 

 

 

 

민박집에 짐을 풀고 샤워를 한 다음 숙소 밖으로 나왔다.

물론 내일 있을 가우디 투어를 미리 신청해 두었다.

이제 다른 길을 이용해 걸어서 다시 람블라스 거리로 나갈 생각이다.

 

 

 

 

 

 

 

 

 

 

 

 

 

 

 

 

 

 

 

 

 

 

 

 

 

 

 

 

 

 

 

 

 

 

 

 

 

 

 

 

 

 

 

 

 

 

 

 

 

 

 

 

 

 

 

 

 

 

 

 

 

 

 

 

 

 

 

 

 

 

 

 

 

 

 

 

 

 

 

 

 

 

 

 

 

 

 

 

 

 

 

 

 

 

 

 

 

 

 

 

 

 

 

 

 

 

 

 

 

 

 

 

 

 

 

 

 

 

 

 

 

 

 

 

 

 

 

 

 

 

 

 

 

 

 

 

 

 

 

 

 

 

 

 

 

 

 

 

 

 

 

 

 

 

 

 

 

 

 

 

 

 

 

 

 

 

 

 

 

 

 

 

 

 

 

 

 

 

 

 

 

 

 

 

 

 

 

 

 

 

 

 

 

이 골목길은 정말 앚을 수가 없다.

비록 짧은 거리이지만 골목 구석구석이 마치 설치미슬 전시장 같았다.

 

 

 

 

 

 

 

 

 

 

 

 

 

 

 

 

 

 

 

 

 

 

 

 

 

 

 

 

 

 

 

 

 

 

 

일요일인 내일모레 FC바르셀로나의 홈 구장인 캄프 노우 스타디움에 갈 예정이다.

 

 

 

 

 

 

 

 

 

 

 

 

 

 

 

 

 

 

 

 

 

 

 

 

토론의 끝판왕이 대기중

 

 

 

 

 

 

 

 

 

 

 

 

 

 

 

 

 

 

 

 

 

 

 

 

민박집 주인이 소개한 빠에야 집에서 식사도 하고,

람블라스 거리 이곳저곳을 다시 걷기도 하다가

11시 30분경 숙소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