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3일(1) FC바르셀로나와 캄푸 노우 스타디움

댓글 4

유럽 여행/스페인

2013. 10. 18.

 

 

 

2013.5.5(일)

 

 

 

 

 

 

 

항상 즐거웠던 까사블랑카의 아침 식사 시간.

오늘의 미션/ 캄푸 노우 스타디움 그리고 몬주익 언덕

 

 

 

 

 

 

 

 

 

 

 

 

 

 

 

 

 

 

 

 

 

 

 

 

 

 

 

 

 

 

 

 

 

10시 30분 콜블랑크 역

 

 

 

 

 

 

 

 

 

 

 

 

 

 

10여 명의 여행객들이 역에서 빠져나와 역 앞에 있는 지도판을 보고 방향을 잡는다.

우리는 동네 아저씨의 인솔로 지름길인 골목길을 통해 스타디움에 접근한다.

 

 

 

 

 

 

 

 

 

 

 

 

 

 

 

 

 

 

 

 

 

 

 

 

축구를 상당히 좋아하는 편이지만, 해외 리그보다 K리그를 더 좋아한다.

그렇다 해도 스페인까지 와서 축구장 구경 한 번 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일정상 마드리드보다 바르셀로나가 더 적합했다.

 

 

 

 

 

 

 

 

 

 

 

 

 

 

 

 

 

 

 

 

 

 

 

 

 

 

 

 

 

 

 

 

 

 

 

 

 

 

 

 

 

 

 

 

 

 

 

메가 스토어에 다양한 물건들이 쌓여 있었고 사람들의 행렬이 대단하다.

FC바르셀로나의 서포터가 아닌 우리들로서는 만만치 않은 물건값이 부담스러웠다.

게다가 FC바르셀로나 유니폼의 디자인이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

외면하고 물건 구경하면서 시간을 때우는데.......그래도 그게 아니다 싶은 마음이 들었다.

반액 세일하는 옷을 찾아 메시 이름으로 마킹을 맡겼다.

 

 

 

 

 

 

 

 

 

 

 

기다리는 사이에 간단한 점심

 

 

 

 

 

 

 

 

 

 

 

 

 

 

 

 

 

 

 

 

 

 

 

 

오늘 저녁 FC바르셀로나와 베티스의 경기가 바로 이 캄푸 노우 스타디움에서 있다.

한국을 떠나기 4개월 전부터 홈피에 들어가 노력했지만 표를 구할 수 없었다.

몇 백 석이 남아 있기는 했지만 연석된 자리가 없었던 상황이다.

꿩 대신 닭, 스타디움 구경하러 들어간다. 그것조차 13.5유로.

돈을 박박 긁어낸다.

 

 

 

 

 

 

 

 

 

 

 

 

 

 

 

 

 

 

 

 

 

 

 

 

 

 

 

 

 

 

 

 

 

 

 

 

 

 

 

 

 

 

 

 

 

 

 

 

 

 

 

 

 

 

 

 

 

 

 

 

 

 

 

 

 

 

 

 

 

 

 

 

 

 

 

 

 

 

 

 

 

 

 

 

9만 8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유럽 최대의 스타디움이다.

 

 

 

 

 

 

 

 

 

 

 

 

 

 

 

 

 

 

 

 

 

 

 

 

 

 

 

 

 

 

 

 

 

 

 

 

스페인은 크게 네 지역으로 나뉜다.

서중부의 카스티야, 북부의 바스크, 남부의 안다루시아 그리고 동부의 카탈루냐다.

카스티야를 대표하는 축구팀은 레알 마드리드요 카탈루냐의 그것은 FC바르셀로나다.

프랑코 독재 시절, 그는 카탈루냐 지방에 대한 탄압을 공공연히 했고,

그들의 지방 언어인 카탈루냐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으며,

FC바르셀로나의 명칭을 카스티야어 어법에 따라 바르셀로나FC로 바꾸게 했다.

또한 암암리에 레알 마드리드 팀을 후원한다.

이런 연유로 두 팀의 앙숙 관계가 형성되었고,

오늘날 두 팀간에 벌어지는 경기는 엘 클라시코(클래식 더비)라 하여 세계 모든 축구팬들의 관심을 받는다.

 

 

 

 

 

 

 

 

 

 

 

 

 

 

 

 

 

 

 

 

 

 

 

 

스포츠 관람을 상당히 좋아하는 편인데 그 가운데서도 특히 축구가 좋다.

원초적인 부대낌, 의외성, 공간 그리고 충성심......내가 생각하는 축구의 키워드들이다.

 

 

 

 

 

 

 

 

 

 

 

 

 

 

 

 

 

 

 

 

 

 

 

 

 

 

 

 

 

 

 

 

 

 

 

 

 

 

 

 

 

 

 

 

 

 

 

 

 

 

 

 

 

 

 

 

 

 

 

 

 

 

 

 

 

 

 

 

 

 

 

 

 

 

 

 

 

 

 

 

 

 

 

 

 

 

 

 

 

 

 

 

 

 

 

 

 

 

 

 

 

 

 

 

 

 

 

 

 

 

 

 

 

 

 

 

 

 

 

 

 

 

 

 

 

 

 

 

 

 

 

 

 

 

 

 

 

 

 

 

 

 

 

 

 

 

 

 

 

 

 

 

 

 

2시 30분 스타디움에서 철수

 

 

이제 몬주익으로 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