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3일(2) 몬주익 언덕

댓글 0

유럽 여행/스페인

2013. 11. 18.

 

 

 

 

2013.5.5(일)

 

 

 

 

 

 

3시 10분 parel-lel 역

 

 

몬주익 언덕으로 가는 방법은 여러 가지다.

우리가 택한 것은 등산열차인 푸니쿨라르를 타고 오르는 것.

Paral_lel 역에서 탑승한다.

 

 

 

 

 

 

 

 

 

 

 

 

 

 

 

 

 

 

 

 

 

 

 

 

미로 미술관 근처가 종점이다. 이곳에서 내려 걸어 올라가도 되지만,

우리는 4인승 곤돌라로 갈아타고 전망대로 향한다.

 

 

 

 

 

 

 

 

 

 

 

 

 

 

 

 

 

 

 

 

 

 

 

 

 

 

 

 

 

 

 

 

 

 

 

 

 

 

 

 

 

 

 

 

 

 

3시 45분 전망대

 

 

전망대 오르는 길

 

 

 

 

 

 

 

 

 

 

 

 

전망대에 사람들이 득실댔다.

우리처럼 관광을 온 사람들도 많았지만 바람을 쐬러 온 내국인들도 많았다.

 

 

 

 

 

 

 

 

 

 

 

 

 

 

 

 

 

 

 

 

 

 

 

 

 

 

 

 

 

 

 

 

 

 

 

 

 

 

 

 

 

 

 

 

 

 

 

 

 

몬주익 언덕에는 전망대가 여러 곳 있다.

우리가 선택해 지금 서 있는 곳은 '몬주익 성'.

중세부터 있었던 이 요새는 19세기 말 프랑코 정권 당시 정치범 수용소로도 이용되었고,

현재는 군사박물관이 있다.

바다 쪽과 내륙 쪽 모두를 멋지게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몬주익은 '유대인의 산'이란 뜻으로 14세기 말 스페인 전역에서 쫓겨난 유대인들이 모여 살던 곳이다.

1888년 바르셀로나 만국박람회를 위한 전시장으로  개발을 시작했는데,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주경기장의 건설을 거치면서

시민들의 휴식처이자 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일부 여행 안내서에 우범 지역으로 소개되고 있으나, 우리가 겪은 바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

 

 

 

 

 

 

 

 

 

 

 

 

 

 

 

 

 

 

 

 

 

 

 

 

 

전망대에서 조망한 후 내려가다 만난 후안 미로 미술관.

몬주익 언덕엔 볼거리가 있는 문화 시설이 몇 곳 있는데

머릿속에 예정하고 간 곳이 바로 이 미술관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날 휴관!

 

 

 

 

 

 

 

 

 

 

 

 

 

 

 

 

 

 

 

 

 

 

 

 

생각보다 엄청나게 넓었던 몬주익 언덕.

 올림픽 주경기장 등 아직 볼거리가 많이 남았고

특히 우리나라 마라톤 그 어떤 선수의 기념비도 있다고 하는데.......

그 선수가 저지른 여러 가지 불미스러운 사건들 때문에 꼭 찾아 보고픈 마음이 생기지 않는데다가

오늘 저녁 시내 스포츠 바에서 FC바르셀로나 축구 경기를 보아야 한다.

그냥 길을 따라 내려간다.

큰길을 따라 내려와야 여러 것들을 볼 수 있는데 우리는 지름길로 내려왔다.

 

 

 

 

 

 

 

 

 

 

 

 

 

 

 

 

 

 

 

 

 

 

5시 5분 카탈로니아 바르셀로나 광장

 

 

 

 

 

 

 

 

 

 

 

 

 

 

카탈루냐 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