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4일(2) 몬세라트 하이킹

댓글 6

유럽 여행/스페인

2013. 12. 4.

 

 

 

2013.5.6(월)

 

 

 

 

 

 

 

 

 

 

몬세라트에는 두 개의 식당이 있다.

하나는 정식 레스토랑이고 다른 하나는 셀프 서비스의 라 카페테리아다.

우리나라 고속도로 휴게소의 부페 식당과 같은 스타일로,

자신이 원하는 음식을 고른 다음 함께 계산한다.

가격도 적당하고 맛도 있다.

모던한 분위기의 식당으로 가우디와 동시대에 활동한 푸치 이 카다파르크의 작품이다.

 

 

 

 

 

 

 

 

 

 

 

 

 

 

 

 

 

 

 

 

 

 

 

 

 

 

 

 

 

 

 

 

 

 

 

 

 

 

 

 

 

 

 

 

 

 

 

 

 

 

 

 

2시 15분 하이킹에 나서다

 

 

다앙한 하이킹 코스가 있었다.

우리가 선택한 것은 정상에 있는 산 호안 전망대까지 오르는 것.

 

 

 

정상은 1235이며, 해저의 융기로 탄생되었는데

봉우리만 자그만치 6만여 개로 이루어진 산이다.

몬세라트는 '톱니 산'이란 뜻으로

산세가 마치 톱으로 잘라놓은 듯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수도원이 위치한 곳은 해발 725미터이니 약 500미터의 고도만 올리면 정상에 설 수 있다.

길은 매우 잘 정비되어 있어 어려움 없이 하이킹할 수 있다.

마치 마이산을 걷는 기분이다.

산세도 그렇고 걷기의 편안함도 그렇고.

길에서 만난 외국인들은 이방인 출현에 깊은 호기심을 보였다.

관광지에서야 많이 볼 수 있지만, 이런 산 속에서 만나는 것은 의외라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약 50분 정도를 걸어 전망대가 보이는 이곳까지 왔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친구가 되돌아 가자고 한다.

2,30분만 더 걸으면 될 텐데.......

다시 올 기회가 없을 텐데.......

아쉬움 속에 발길을 돌린다.

 

 

 

 

 

 

 

 

 

 

 

 

 

 

 

 

 

 

 

 

 

 

 

 

 

 

 

 

 

 

 

 

 

 

 

 

 

 

 

 

 

 

 

 

 

 

 

 

 

 

 

 

 

 

 

 

 

 

 

 

 

 

 

 

 

 

 

 

 

 

 

 

 

 

 

 

 

 

 

 

 

 

 

 

 

 

 

 

 

 

 

 

 

 

 

 

 

 

 

 

 

 

 

 

 

 

 

 

 

 

 

 

 

 

 

 

 

 

 

 

 

 

 

 

 

 

 

 

 

 

 

 

 

 

 

 

 

 

 

 

 

 

 

 

 

 

 

 

 

 

 

 

 

 

 

 

 

 

 

 

 

 

 

 

 

 

 

 

 

 

 

 

 

 

 

 

 

 

 

 

 

 

 

 

 

 

 

 

 

 

 

 

 

 

 

 

 

 

하이킹 코스에서 되돌아 온 우리는

카페테리아 바로 옆에 있는 기념품점에서 약간의 물건을 골랐다.

난 성당에 나가는 여동생을 위해 검은 마리아상 모조품을 고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