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스페인 여행 16일 바르셀로나를 출발해 이스탄불을 찍고 서울로 돌아오다

댓글 8

유럽 여행/스페인

2013. 12. 18.

 

 

 

2013.5.7(화)

 

 

 

 

 

이제 한국으로 돌아간다.

바르셀로나에서 5시 출발, 이스탄불에서 환승,

내일 한국 시각 오후 5시경이면 서울에 도착한다.

 

 

 

 

 

 

 

 

 

 

 

 

 

 

 

 

 

 

 

 

스페인에서의 마지막 아침 식사,

바르셀로나에서의 마지막 아침,

까사블랑카에서의 작별식이다.

오늘도 정갈하게 차려 준 아침 식사로 하루를 맞는다.

 

 

 

 

 

 

 

 

 

 

 

 

 

 

 

 

 

 

 

 

 

 

 

 

 

 

 

식사를 마치고 과일과 커피를 먹으며

며칠 간의 정을 아쉬움 속에 묻는다.

주변 환경, 숙소 내의 청결과 시설, 식사, 친절 등 모든 것이 좋았던 민박집 까사블랑카.

 

 

 

 

 

 

 

 

 

 

 

 

 

 

 

 

 

 

 

 

 

 

 

 

 

 

 

 

 

 

 

 

 

 

 

 

 

 

 

 

 

 

 

 

 

 

 

 

 

 

 

 

 

 

 

 

 

 

 

 

 

 

 

 

 

 

 

 

 

 

 

 

 

 

 

 

 

 

 

 

 

 

 

 

 

 

 

 

 

 

 

 

 

 

 

 

 

 

 

 

 

 

 

 

 

 

 

 

 

 

 

 

 

 

 

 

 

 

 

 

 

 

 

 

 

 

 

 

 

 

 

 

 

 

 

 

 

 

 

 

 

 

 

 

 

 

 

 

 

 

 

 

 

대부분의 해외 여행 때, 마지막 날은 다른 곳에 들리지 않고 숙소에서 공항으로 직행했다.

그래서 늦은 시각의 출발이 어색하다.

남은 시간 활용하기 위해 2000년 전 로마인들이 건설했다는 고딕 지구를 거닐다가 대성당에 닿는다.

13-15세기에 걸쳐 지어진 바르셀로나 가톨릭의 본산이다.

 

 

 

 

 

 

 

 

 

 

 

 

 

 

 

 

 

 

 

 

 

 

 

 

 

 

 

 

 

 

 

 

 

 

 

 

 

 

 

 

 

 

 

 

 

 

 

 

 

 

 

 

 

 

 

성당 앞 광장은 바르셀로나 시민들의 문화 광장이자

벼룩시장이 열리는 곳이다.

 

 

 

 

 

 

 

 

 

 

 

 

 

 

 

 

 

 

 

 

 

 

 

 

 

 

 

 

 

 

 

 

 

 

 

 

 

 

 

 

 

 

 

 

 

 

 

 

 

 

 

 

 

 

 

 

 

 

 

 

 

 

 

 

 

 

 

 

 

 

 

몬세라트의 흑성모마리아상과 연관이 있을 것이다

 

 

 

 

 

 

 

 

 

 

 

 

 

성당 구경을 끝내고 광장으로 다시 나왔을 때 중학생 무리를 만난다.

학교 숙제로 관광객 면접 조사를 하고 있었다.

_어디서 왔나? 왜 왔나?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람블라스 거리 초입에 있는 카날레테스.

FC바르셀로나 팬들의 모임 장소로, 이 물을 마시면 다시 바르셀로나에 온다는 전설이 있다.

 

 

 

 

 

 

 

 

 

 

 

 

 

바르셀로나 관광의 실질적인 출발점, 카탈루냐 광장

 

 

 

 

 

 

 

 

 

 

 

 

 

초대형 온도계

 

 

 

 

 

 

 

 

 

 

 

 

 

 

 

 

 

 

 

 

 

 

 

 

 

 

 

 

 

 

 

 

 

 

 

 

 

 

 

 

 

 

 

 

 

 

 

 

 

 

 

 

 

 

 

 

 

 

 

 

 

 

 

 

 

 

 

 

 

스페인 식당에서 먹는 마지막 식사.

실패율 0인 빠에야를 주문하다.

 

 

 

 

 

 

 

 

 

 

 

 

 

 

 

 

 

 

 

 

 

 

 

 

 

 

 

이제는 정말 바르셀로나 도심을 빠져나가야 할 시각,

카탈루냐 광장 근처의 정류장에서 공항 버스를 탄다.

 

 

 

 

 

 

 

 

 

 

 

 

 

공항

 

 

 

 

 

 

 

 

 

 

 

 

 

 

 

 

 

 

 

 

 

 

 

 

 

 

 

 

 

 

 

 

 

 

 

 

 

 

 

 

 

 

 

 

 

 

 

 

 

 

 

 

 

 

 

세금 환급을 받기 위해 줄을 선다.

오랜 기다림 끝에 내 차례가 오기 바로 직전, 문제가 생긴다.

번호표를 뽑고 기다려야 하는데,

워낙 사람들이 많다 보니 그냥 줄 뒤에 선 사람들이 태반이다.

나 역시 순번표가 없다.

번호표 뽑은 후 줄을 서라는 작은 메시지가 창구 앞에 붙어 있는데,

대부분 그 메시지를 읽지 않고 그냥 줄 뒤에 섰다.

비록 늦게 와 뒤에 줄을 섰지만,

가이드와 함께 온 중국인 수십 명이 먼저 들어간다.

실랑이가 벌어지고 경호원들까지 출동하고.......그냥 포기할까 머뭇거리다 표를 뽑는다.

 

 

 

다시 기다림.

그런데.......내 순서가 되자 이게 무슨 일이란 말인가?

내가 환급 받아야 할 곳은 이곳이 아니니 아래층으로 가란다.

이런 젠장!

 

 

 

 

 

 

 

 

 

 

 

 

 

상점메서 받은 영수증을 잘 챙겨 볼 일이다.

환급해 주는 창구/ Global Blue

 

 

 

 

 

 

 

 

 

 

 

 

 

아래층으로 내려 가 또다시 기다림, 공항에 일찍 오길 잘했다.

어렵게 유로 몇 달러를 손에 넣는다.

 

 

 

 

 

 

 

 

 

 

 

 

 

바르셀로나 면세점은 물건도 없고, 가격도 비싸다.

그래서 손님도 없고......아예 문을 닫은 가게가 하나둘이 아니다.

 

 

 

 

 

 

 

 

 

 

 

 

 

 

 

 

 

 

 

 

 

 

 

 

 

 

 

이스탄불로 가면서

 

 

 

 

 

 

 

 

 

 

 

 

 

 

 

 

 

 

 

 

 

 

 

 

 

 

 

너무나 눈에 익은 이스탄불 공항과 면세점.

야간인데도 엄청난 인파로 북적이고 상가도 활기차다.

물론 물건 값 싸고.

 

 

 

 

 

 

 

 

 

 

 

 

 

 

 

 

 

 

 

 

 

 

 

 

 

 

 

신기해 하는 내 친구 앞에서 저 녀석 아이스크림으로 장난을 친다.

 

 

 

 

 

 

 

 

 

 

 

 

 

 

 

 

 

 

 

 

 

 

 

 

 

 

 

어라? 한국에서 떠날 때와 다르네!

더 고급스럽게 포장이 되어 있다.

스페인 열차 여행을 하면서 얻은 것까지 포함해. 이번 여행에서 남은 트래블 키트가 꽤나 된다.

 

 

 

 

 

 

 

 

 

 

 

 

 

 

 

 

 

 

 

 

 

 

 

 

 

 

 

 

 

 

 

 

 

 

 

 

 

 

 

 

 

 

 

 

 

 

 

 

 

 

 

 

 

 

 

 

 

 

 

 

 

 

 

 

 

 

 

 

 

또 다른 세계를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