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라오스 태국 여행 19일(2) 짐 톤슨 집 그리고 싸얌 스퀘어

댓글 4

아시아 여행/라오스 태국

2015. 3. 19.

2014.12.8(월)

 

 

 

 

 

[오늘의 일정]

1.오전에 차이나타운을 둘러본다

2.오후엔 짐 톤슨 집을 방문한 후, 그 주변에 있는 대형 쇼핑몰들을 구경한다.

 

 

 

 

 

 

 

 

 

 

 

 

 

 

차이나타운에서 싸얌 역 근처의 짐 톤슨 집으로 이동.

Jim Thompson's House.

대부분의 뚝뚝이 150바트를 요구했으나 이분과 100바트로 협상.

 

 

 

 

 

 

 

 

 

 

 

 

 

 

 

 

 

 

 

 

 

 

 

 

 

 

 

 

 

 

 

 

 

 

 

 

 

 

 

 

 

 

 

 

 

 

 

 

 

 

 

 

 

 

 

 

 

 

 

 

 

 

 

 

 

 

 

 

 

 

 

 

 

 

 

 

 

 

 

 

 

 

 

짐 톰슨은 뉴욕 출신의 건축가이자 장교였다.

세계 2차 대전이 일어났을 때 태국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던 그는

1945년 전쟁이 끝나자마자 방콕으로 돌아온다.

태국의 여러 문화에 매료되어 있던 그는

태국 정통 방식으로 자신의 집을 짓고,

전국을 떠돌아다니며 수집한 골동품들로 집안을 가꾼다.

특히 실크를 현대화하여

오늘날 태국을 대표하는 짐 톤슨 타이 실크를 탄생시킨다.

 

 

 

 

 

 

 

 

 

 

 

 

 

 

 

 

 

 

입구에 있는 기념품관

 

 

 

 

 

 

 

 

 

 

 

 

 

 

 

1967년 3월 톰슨은 친구들과 말레이지아의 카메룬 고원으로 휴가를 떠난다.

그리고 어느날 아침,

홀로 산책을 나간 후 영영 돌아오지 않는다.

불행하게도 같은 해 미국에 살고 있던 그의 누나도 살해되면서

여러 억측이 난무하지만 오늘날까지도 그의 죽음은 미스테리로 남아 있다.

그리고 1976년 그의 집과 모든 유산들은 국립박물관의 하나로 공식 등록된다.

 

 

 

 

 

 

 

 

 

 

 

 

 

 

 

이곳에서 언어권별로 대기했다가 가이드를 따라 관람한다.

불행히도 한국어는 없어 영어권에 등록한다.

 

 

 

 

 

 

 

 

 

 

 

 

 

 

 

입구에서만 잠깐 촬영이 허가되고,

국보급 유물들이 있는 곳에선 노 카메라!

원래 카메라 자체를 지참하지 말고 맡기라는 경고문이 있었으나 실제 막지는 않았다.

 

 

 

 

 

 

 

 

 

 

 

 

 

 

 

 

30여 분의 관람을 끝내고 밖으로.......

 

 

 

 

 

 

 

 

 

 

 

 

 

 

 

 

 

 

 

 

 

 

 

 

 

 

 

 

 

 

 

 

 

 

 

 

 

 

 

 

 

 

 

 

 

 

 

 

 

 

 

 

 

 

 

 

 

 

 

 

 

 

 

 

짐 톤슨의 집은 이렇게 쌘쌥 운하와 이웃하고 있다.

 

 

 

 

 

 

 

 

 

 

 

 

 

 

 

 

 

 

 

 

 

 

 

 

 

 

 

 

 

 

 

 

 

 

 

 

 

 

 

 

 

 

 

 

 

 

짐 톤슨 집에서 걸어 10여 분 거리에 싸얌 역이 있고,

그 역을 둘러싸고 방콕의 모던 라이프를 대표하는 싸얌 스퀘어가 형성되어 있다.

싸얌 파라곤, 싸얌 디스커버리, 싸얌 센터, 싸얌 킷.......

복잡한 서울 생활에 익숙해 있지만 이곳은 더욱 혼잡해 적당히 걷다가

우리의 아지트 아쏙 역 근처 터미널21로 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