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창경궁- 창덕궁- 인사동

댓글 2

국내 여행/서울 경기도

2018. 1. 10.

 

2018.1.1(월)

 

 

 

 

 

 

 

 

 

 

 

 

새해 첫날이 왔지만 특별한 감흥이 없다.

그만큼 내 삶도 먼지가 많이 쌓였는가 보다.

브런치로 가족 식사를 마치고 아내와 함께 고궁을 걷기로 한다.

첫 발걸음은 지난 10월 말 다녀온 창경궁이다.

 

 

 

 

 

 

 

 

 

 

 

 

 

 

 

 

 

 

 

 

그 당시엔 공사중이었던 명정전, 지금은 말끔하다.

오늘 찾은 이가 별로 없어 쓸쓸함이 궁내를 떠돈다.

 

 

 

 

 

 

 

 

 

 

 

 

 

 

 

 

 

 

 

 

 

 

 

 

 

 

 

 

 

 

 

 

 

 

 

 

 

 

 

 

 

 

 

 

 

함양문을 거쳐 창경궁에서 창덕궁으로 넘어갔다.

창덕궁을 둘러보는 것보다 오늘의 주목적은 후원거닐기다.

그러나 아쉽게도 마지막 시간대까지 관람 인원이 다 차서 표를 사지 못했다.

그냥 창덕궁만 돌아보기로.

꽃 피는 봄날에 다시 찾기로 다짐한다.

 

 

 

 

 

 

 

 

 

 

 

 

 

 

 

 

 

 

 

 

 

 

 

 

 

 

 

 

 

 

 

 

 

 

 

 

 

 

 

 

 

 

 

 

 

 

 

 

 

 

 

 

 

 

 

 

 

 

 

 

 

 

 

 

 

 

 

 

 

 

헌종이 후궁 경빈 김씨를 위해 건축한 낙선재.

용도로 보나 위치로 보나 창덕궁보다는 창경궁에 더 가까운 곳이다.

지금 당장 사람이 들어가 살아도 좋을 만큼 건물이 깨끗하다.

실제 덕혜옹주는 일본에서 돌아온 1962년부터 돌아가신 1989년까지 이곳에서 살았다.

 

 

 

 

 

 

 

 

 

 

 

 

 

 

 

 

 

 

 

 

 

 

 

 

 

 

 

 

 

 

 

 

 

 

인정문 앞에서 특이한 광경을 보았다.

한 무리의 가시내들이 -생일 축하해요-를 외치며 동영상을 찍고 있었다.

그런데 촬영이 끝난 후 오고가는 말을 들으니 중국인들!

한류의 열풍이 대단하다는 것을 동남아 여행지에서가 아니라

이곳 창덕궁에서 느낀다.

 

 

 

 

 

 

 

 

 

 

 

 

 

 

 

 

 

 

 

 

인정전.

조선의 정궁은 경복궁이지만 임금들은 후에 지은 이궁 창덕궁을 더 좋아했고,

경복궁의 화재로 궁을 비어야 했던 기간도 꽤 되어

실제 조선왕들이 더 오래 머물렀던 곳은 경복궁이 아닌 창덕궁이다.

 

 

 

 

 

 

 

 

 

 

 

 

 

 

 

 

 

 

 

 

 

 

 

 

 

 

 

 

 

 

 

 

 

 

 

 

 

 

 

 

 

 

 

 

 

 

 

 

 

 

 

 

 

 

 

 

 

 

 

 

 

 

 

 

 

 

 

 

 

 

 

 

 

 

 

 

 

 

 

 

 

 

 

 

 

 

 

 

 

 

 

 

 

 

 

 

 

 

 

 

 

 

 

 

 

 

창덕궁을 나와 종로3가 지하철역으로 가며 인사동을 지난다.

사람들로 북적인다.

뿐만 아니라 장사하는 사람들도 분주하게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 새해 첫날에......

삶은 고달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