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꿈꾸는 자의 삶

예빈산 비박산행 1일

댓글 2

산과 길/비박산행

2020. 6. 1.


2020.5.16(토)






4년만에 다시 예빈산 비박산행에 나선다.

팔당역 하차 후 예봉산 들머리에서 청국장 한 그릇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산행로로 접어든다.






















전에는 벚나무쉼터에 올라선 후 능선을 거쳐 접근했는데,

이번에는 바로 치고 오른다.

쉼터로 가는 등산로 입구에서 갈라진다.






















그만큼 거리가 짧아 가파른 길의 연속이다.

딱 한 번 잠시 내려설 뿐 계속 오름이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주산행로와 달리 길은 산뜻하다.

어제 내린 비로  숲향이 코끝을 자극한다.

그러나 습도가 높은 날씨라 땀이 비오듯한다.
































오전까지 비가 왔다.

모든 것이 축축하고 흐릿하다.

오르는 중 유일하게 조망이 터진 곳, 팔당대교가 보인다.












삼거리, 예봉산에서 오는 길과 만나는 곳.























올라오며 땀을 무척 많이 흘렸다.

후텁지근한 날씨 탓인가 아니면 체력이 약해졌나.

이곳에 서면 그 텁텁함이 사라질 줄 알았는데 더 심하다. 시야가 흐릿하다.












정상 헬기장.

돌이 많고 땅이 고르지 않아 텐트 칠 면적은 넓지 않다.

단체 팀 와서 서너 동 치면 난감하다.

올라오며 혹 먼저 올라온 팀은 없는지 걱정했다.

그러나 이날 밤 텐트 세운 사람은 나 혼자다.
















































































































4년 전 왔을 때도 안개가 짙었는데 오늘도 흐린 날씨다.

기대했던 노을과 붉은 한강은 강 건너갔다.

바람이 불고 축축한 기운이 더욱 짙어진다.

본체만 쳤던 텐트 위에 플라이를 얹는다.












해가 지니 오히려 바람이 멎는다. 그러나 안개는 더욱 심해진다.

저 멀리서 고라니 울음소리 고약하게 들려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