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파란하늘

텃밭을 가꾸며 틈틈이 그림도 그리는 주부

네잎 클로바

댓글 50

카테고리 없음

2019. 11. 7.



                                                    이 사진은 네잎클로바 줄기를 잘라낸 후의 사진이다.



                                       11월6일.2019년.수요일.

                     겨울시간이라 한시간을 늦추었는데도 또 그만큼 아침은 여전히 어둡다.

                     아침 11시쯤 허리시술한 후의 경과를 알려고 의사에게 갔었다.

                     그동안 처방해준 진통제는 한병 고스란히 남아 있다.

                     그런데 왜 의사들은 그토록 진통제를 많이 처방해 주는 것일까?

                     진통제를 더 처방해 주겠다고 했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이른 아침이면 이렇게 하얀서리가 내린다.


                     진통제를 먹을 만큼 아픈 것은 아니라서 내가 한 30%정도 통증이 

                     어떤 각도에서는 있지만 견딜만 하다고 했더니 척추뼈사이에 

                     마찰을 없애주는 인젝션을 주사해 주겠다고 했다.

                     유효기간은 6개월에서 1년이니까 그후에 또 맞아야 한다고...



                                                         한낮이면 멋진 하늘과 좋은 가을 날씨다.




                     그래서 우선 운동부터하고 한달후에도 그 약한 통증이 계속 느껴지면 

                     맞겠다고 말하고, 한달 후에 의사와 만날 약속을 했다.

                     어떻게 운동을 해야하는지 동작이 그려진 프린트물을 받아 왔다.

                     수영도 좋다고 하니 이제 클럽하우스 실내수영장에 자주 가야겠다.

                                     


                                                             숲 산책길에서 보이던 오후의 햇살. 


                                                        내가 뜨개질한 모자를 쓰고 산책길에서.....


                    며칠전 비가 오고 밤새 바람이 불어서 보기 좋던 단풍잎들은 다 어디로 가고 

                    조금 남아서 보이기는 하지만 다시 초록잎들이 많이 보이고 있다.    

                    집앞 마당에 팬지꽃을 심었더니 누가 다 잘라 먹었다.

                     더러는 팬지가 뿌리채 뽑혀 있기도 해서 앞마당을 다시 정돈을 했다.        



                                                                 팬지꽃마다 다 잘라 먹었다.


                                                  쥐틀은 건들지도 않고 계속 팬지꽃만 잘라 먹었다.      


                     땅을 조금 깊게 파서 가든용 거름흙을 붓고 거기에 뽑힌 팬지를 다시 심고,

                     모나 라벤더(Mona Ravender)라는 보라색꽃도 심었다.

                     심으면서 우리집 옆집 옆집에 사는 모나가 생각이 났다.

                     남편이 쥐틀을 몇개 사서 치즈를 미끼로 팬지꽃옆에 두었다.



                                                       로베르타집에서의 Ladies Night(여자들모임).

                                                       훼밀리룸에서 서로 지나간 일들을 얘기하는 중이다.


                                                           보기에는 사랑스러운 사슴....


                     그런데 어제 여자들 모임에서 팬지꽃을 먹는 동물이 쥐가 아니라고 들었다.

                     사슴이나 너구리(라쿰)일거라고들 말했다.

                     모나가 자기집 창문을 통해서 우리집앞 정원에 가끔 사슴이 서있는 것을 본다고...



                                                    다 완성한 수국꽃이지만 마음에 안든다.




                     미술반(매달 첫 목요일)에 가져갈 수국꽃 그림을 한장을 얼마전에 다 그렸는데 마음에 안든다.

                     그래서 저녁에 그동안 집 잔디밭에서 따서 모은 네잎클로바로 

                     큰 네잎 클로바 모양을 만들고, 또 하트모양을 만들어서 액자에 넣었다.

                     풀칠을 해서 네잎클로바를 붙히는 일을 하고 있을때,텍사스 둘째로부터 남편에게 전화가 왔다. 



                                                      숲으로 둘러 쌓인 단지내에 가을단풍이 보이고....




                     그동안 둘째를 잘 눈여겨 보았던 병원 재단이사장(CEO)이 

                     어제 ' 지역병원 3곳의 총책임자로 임명하였다.'고 발령했다고 한다.

                     나나 남편은 그동안 둘째가 그런 높은자리를 어찌 감당할지 마음을 졸였었는데,

                     결국 텍사스 3곳 병원의 책임자로 임명 되었다는 전화였다.



                                                        사진찍을때 어찌했는지 둘째 눈이 하얗다.


                     지난번 둘째가 버지니아에 왔었을때 방문했던 버지니아 병원에서 우연히 만났던 분은

                     둘째가 일하고 있는 병원과 같은, 미국 전역에 있는 여러 병원들의 재단이사장이다.

                     요즘 그지역 병원에서는 각각의 병원(책임자)을 통합하여

                     한사람에게 지역을 모두 관장하게 한다고 한다.

                     그동안 둘째는 병원 한곳에서 훼밀리-테라피스트 관리자로서만 일을 해왔는데,

                     병원 3곳의 운영자가 되면, 두직급을 뛰어넘은 큰책임을 잘 감당 할수있을지 모르겠다.

 

                   

                    

                            ㅁ                      ㅁ                      ㅁ                      ㅁ



                                                           Fair mall 안 Sky Light(천장)이다.


                                       11월5일.2019년.화요일.

                    오늘은 아침10시반에 우리 3식구와 큰딸과 3손주(사위는 출근)를 몰 앞에서 만나기로 했다.

                    내가 벌써부터 손주들 겨울 옷을 사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지난번 뉴져지에 갔을 때

                    겨울코트가 아직 진열이 안되어서 못샀다. 큰딸도 나도 뉴져지 말톤의 Gap이 

                    사고 싶은 옷이 제일 다양하다고 생각하는데,그것은 그곳 메니져의 능력인것 같다.



                                                  파킹장건물에 차를 세우면,왼쪽건물이 Macy백화점이다.


                                                            큰딸과 세손주가 몰 안에 걸어가고 있다.


                     훼어훽스카운티에 있는 Fair oaks mall 에 있는 Macy백화점 앞에서 만나기로 하고 

                     집에서 떠났는데 Fair oaks mall을 모르는 나는 우리집에서 가까운 

                     포토맥 밀 몰로 가서 Macy를 찾았지만 Macy백화점이 안보였다.

                     딸에게 카톡을 보냈더니 거기가 아니라고 해서 Fair oaks mall을 다시 찾아서 갔다.

                     그래서 만나기로 했던 시간보다 거의 1시간반 가량 늦은 시간에 큰딸을 만날수 있었다.



                                                      쇼핑을 끝내고 에레베이터를 타고 내려 오는 중이다.

                                                            저 건너편에 Gap 40%세일이 보인다.

                                              몰안에서는 벌써 산타와 크리스마스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큰딸은 큰딸대로 아이 3을 데리고 힘들었을 것이다.차안에서 기다리다가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가서 Gap에 가서 아이들 옷을 미리 골라 놓아서 

                      쇼핑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다. 40% 디스카운트 하는 날인 데다가 

                      크레딛카드로 사면 추가로 20% 디스카운트해 주는 날이라 

                      많은 옷을 샀는데도 139달라였다.막내손녀 옷(50달라정도)과 

                      손자에게 입힐 겨울코트(90달라 정도)가 없어서 빨간색모자달린 코트를 

                      이메일로 주문하고 값을 따로 내었는데,어떻게 된일인지 두가지 옷값이

                      39달라 정도였다.모르고 사면 비싼 옷들이 이렇게 여러가지 쿠폰으로 사면 

                      반의 반값도 안주고도 살수가 있었다.


                                                   Gap에서 딸과 쇼핑을 하는 동안, 남편은 손주들을 보고...


                                                         할로윈 퍼레이드에서 맨앞에선 작은손자.

             

                      손자가 키가 너무 작다.할로윈 퍼레이드 하는 날 반에서 제일 작은 아이가 테디였다.

                      아무리 머리가 명석하다고 해도 키가 어느정도 커야 할텐데,태디가 다 자라서 

                      성인이 되었을때의 예상 키가 165cm라고 의사가 말했다고 한다.

                      큰손녀와 막내손녀는 5피트 7인치(170.18cm)라고..

                      그래서 태디 키를 크게 할수만 있다면 내가 돕겠다고 큰딸에게 말을 했다.

                      그랬더니 자기교회 친구 딸이 키가 너무 작아서 할머니가 한약을 지어 주셨는데 

                      지금은 큰손녀와 키가 같다고 한다. 그래서 나도 한약을 사주겠다고 했다.


                                                    말톤(뉴져지)에 있는 Gap에서 본 옷인데 

                                                          이옷은 겨울자켓이 아니라고...

                                                 

                                                        몰안 스타박스앞에는 언제나 사람들이 줄 서있고....


                      큰딸이 미리 점심을 스마트폰으로 Chicken Flix에 주문을 해놓고 가서 먹었다.

                      그런데 태디가 점심을 안먹었다.각자 집으로 가려고 차에 탔는데,

                      큰딸이 농장에서 산 후지사과와 친정에서 주는 배추를 주겠다고 해서,

                      우리 차를 딸차 옆에 세웠는데,태디가 우는 소리가 크게 들렸다.

                      점심에 핫독을 먹고 싶었는데 핫독을 사달라고 소리내어 울었다.

                      큰딸에게 "태디가 먹고 싶은 핫독을 사줘라!"했더니 

                      태디가 점심 주문할때 미리 말을 안했으니 사줄수가 없다고.....

 


                                                           산타와 크리스마스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아침이면 앞마당에 이렇게 서리가 보인다.



                                       11월4일.2019년.월요일.

                    이제 아침이면 서늘하다.실내 온도를 화씨 75도로 맞춰 놓으면 자동으로 

                    히터가 들어 오는데,그래도 새벽에는 춥다.

                    섭씨16도에 최저는 섭씨 1도라고 한다.

                    다음주 월요일 쯤에는 첫눈이 온다는 일기예보가 있다.



                                                        잘라 놓은 대파와 파를 화분에 심었다.


                    오늘은 며칠전 대파김치를 담고 남긴 뿌리쪽 (5~7cm) 대파를 화분에 24개를 심었다.

                    보통파도 그동안 쓰고 남긴 것을 다른 화분에 심었다.뿌리가 100개 정도 되었다.

                    유리병에 꽂아서 겨울동안 잘라서 먹었는데,잠깐은 보기가 좋지만 

                    자주 물을 바꿔주지 않으면 파가 썩는다.먼저있던 화분흙 1/3을 

                    걷워내고, 그위에 소똥거름을 얹은 후에 파를 줄맞추어 심어서 

                    페치오에 두었다. 네잎사랑초를 심었던 화분이었다.


                                                  아직 단풍이 한참인데,하루 비바람이 불면 우수수 떨어진다.


                    네잎 사랑초는 잎을 다 잘라내고,철망에 쏟아서 흙을 다 털어 낸후 실한 뿌리를 

                    종이봉투에 담았다. 종이 봉투에서 서서히 뿌리가 마를 것이다.

                    실한 뿌리를 오래 간직하려면, 내가 키워서 뿌리를 이렇게 말리면 될것같다.

                    남편이 그동안 내가 사놓은 뿌리들을 플라스틱 상자(김 넣어져 있던)에 담아 두었다.

                    조금전 보니 그 상자안에 여러 알뿌리들이 가득하다.곧 정원에 심으려고 한다.

                    내년 봄에 꽃필 뿌리들이다.



                                                                                                                                 월동준비를 끝낸 바나나나무.


                                                   막내 결핵 접종결과를 보는데도 한참을 기다렸다.


                    오늘은 막내가 데이케어센타에서 결핵접종 결과를 요구해서 맞은 곳에 결과를 보러 갔었다.

                    필요한 서류를 준비해서 선생님들과 막내를 어떻게 할지 교육방향에 대해 회의를 한후에

                    12월부터는 다니게 된다.막내가 데이케어센터에 다니게 되면 

                    남편이나 나나 전에 뉴져지에서의 일상으로 돌아갈것 같다.



숲산책길에 이렇게 낙엽은 떨어지고.....



                                                                                                                              아직 가을 단풍이 아름답다.                                                                   

                   


                    막내도 그동안 자기방에서 혼자 컴퓨터하면서 시간을 보냈는데,

                    데이케어센타에 다니게 되면 매일 집을 떠나서 오후에 집에 돌아오기 까지 

                    여러사람들과 만나고 하루를 지루하지 않게 보내게 될것이다.



          산책길에서 본 가을국화. 이 꽃은 그냥 길에서 피는 국화가 아니고 

        누군가 심어 놓은 꽃같다.



손자 퍼레이드하기 전에 피곤해서 막내손녀와 기다리면서 바닥에 앉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