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모바일 포스트)

☎문정화병항아리 2021. 1. 13. 10:14


























초월...

탓하지 마라-!!!
바람이 있기에
꽃이 피고
꽃이 져야 열매가 있거늘
떨어진 꽃잎 주워들고 울지 마라

저 숲, 저 푸른 숲에 고요히 앉은
한 마리 새야,
부디 울지 마라.

인생이란
희극도 비극도
아닌 것을
산다는 건 그 어떤 이유도 없음이야.

세상이 내게 들려준 이야기는
부와 명예일지 몰라도
세월이 내게 물려준 유산은
정직과 감사였다네.
불지 않으면
바람이 아니고
늙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고
가지 않으면
세월이 아니지.

세상엔
그 어떤 것도 무한하지 않아
아득한 구름 속으로
아득히 흘러간
내 젊은 한때도
그저 통속하는 세월의 한 장면일 뿐이지.

그대,
초월이라는 말을 아시는가?

노년이라는 나이!!!
눈가에 자리잡은 주름이 
제법 친숙하게 느껴지는 나이.

삶의 깊이와 희로애락에 
조금은 의연해
질 수 있는 나이
잡아야 할 것과 
놓아야 할 것을  깨닫는 나이.
눈으로 보는 것 뿐만이 아니라 
가슴으로도 삶을
볼 줄 아는 나이.

자신의 미래에 대한 소망보다는 
자식의 미래와 소망을 더 걱정하는 나이.

여자는
남자가 되고 
남자는 여자가 되어가는 나이.
밖에 있던 남자는 안으로 들어오고
안에 있던 여자는 밖으로 나가려는 나이.

여자는 팔뚝이 굵어지고 
남자는 다리에
힘이 빠지는 나이
나이를 보태기보다 
나이를 빼기를 좋아하는 나이.

이제껏
마누라를 이기고 살았지만
이제부터는 마누라에게 지고 살아야 하는 나이.

뜨거운 커피를 마시고 있으면서도 가슴에는 한기를 느끼는 나이.

먼 들녘에서 불어오는 
한 줌의 바람에도 괜시리 눈시울이 붉어지는 나이.
겉으로는 많은 것을 가진 것처럼 보이나 
가슴속은
텅 비어가는 나이.

오늘도 당신은 좋은일만 있을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