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뜨락의 일기

호미로 그림을그리며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느 것들

댓글 2

좋은글

2007. 5. 25.

색깔 진한 사람보다는

항상 챙겨주는 은근한 친구의

눈 웃음을 더 그리리워하며,,,

 

바보 같이 우울할 때면

그 친구의 눈 웃음이 그리워

전화를 합니다

 

눈 만 뜨면 만나지 못해도

늘 언제나 그자리에 있는지

확인하기 좋아하고

 

늘 사랑한다 좋아한다 말을 못해도

그것이 사랑이라는걸 우리는 압니다

 

우울한 날은

괜스레 차 한잔 나누고 싶어하며

할 이야기도 별로 없으면서

얼굴이라도 보고 싶어 합니다

 

말 없는 차 한잔에서도

좋아 하는건지 사랑하는건지

읽을수 있고

 

물어보지 않을 수도 있으며

말할수도 있고 감출 수도 있으며

모른척 그냥 넘어 갈 수도 있고

아는척 하고 달릴 줄도 압니다

 

참을 줄도 알고

숨길 줄도 알며

모든 것들을 알면서

은근히 숨겨줄 줄도 압니다

 

중년 이 되면

이런 것들을 그리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