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뜨락의 일기

호미로 그림을그리며

잠시 스처가는 인연

댓글 4

좋은글

2007. 5. 27.


                         삶에서 만나지는

            잠시 스처가는 인연 일지라도

                헤어지는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오늘이 마지막 인 것처럼

              다시는 뒤돌아보지  않을 듯이 등 돌려 가지만

                           사람의 인연이란

              언제 다시 어떠한 모습으로 만질지 모른다

 

                         혹여

              영 영 만나지 못 할지라도

             좋은 기억만 을 남게 하고 싶다

 

             실날같은 희망을 주던 사람이든

              설레임 으로 가슴에 스며들었던 사람이든

                        혹은 칼날에 베인 듯이

 

             시린 상처만 남게 했던 사람이든

                  떠나가는 마지막 모습은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살아가면서 만나지는 인연과의 헤어짐은

                             이별

             그 하나 만으로 슬프기에

             서로에게 아픈 말로 더 큰 상처를 주지말자

 

              삶은 강물처럼 고요히 흘러가며

             지금의 헤어짐의 아픔도 언젠가는

                           잊혀 질테고

              시간에 흐름 안에서 변 해가는것이

                           진리 일 테니

           

              누군가의 가슴안에서 잊혀지는 그날 까지

              살아가며 문득 문득 떠 올리며

                              기억 되어 질때

               작은 웃음을 줄수있는

               아름다운 사람으로 남고 싶다

 

                     __ 좋은 생각 중 에서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