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뜨락의 일기

호미로 그림을그리며

수다 떨기에는 딸이 딱

댓글 9

나의 일상

2020. 3. 16.

바람은 자자 들었지만 쌀쌀한 날씨가

밭에 나가 일하기 싫은 봄날


나라 전체가 경제 활동이 정지된 사태라고 하는데

나 역시 용돈이라도 해야 하는 준비의 봄날을 지우고 있다


일손이 부른다고 나갔다가 감기라도 들으면 어쩌나 하는 염려도

앞서고 병원이라도 가야 하는 일이 생길 가 보아서이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전화하는 막내아들

하루에 두 번 어디세요?

아버지?


위치 확인하는 아들의 수고에

늙은 부모가 자식들에게 부담 주지 않으려면 아프다는 말은 하지 말아야지 하는 것이 나의 소신이기도 하여 조심하는 나날이다


누구와도 대화의 관계도 끊어진 상태

며느리한테 전화하고 싶어도 조심스럽고

만만한 딸과 카톡으로 대화 딸은 경산에 살기에

엄마의 잔소리도 이해해줄 거 같아 자주 대화방에서 손 고락 운동이라도 하게 된다,

수다 떨기에는 딸이 딱,


코로나 19 에 모든이들이 슬기롭게 헤처나가야 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