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명절 어려운 이웃 방문한 광주전남병무청의 이웃사랑, 사랑의 행복나눔!

댓글 0

병무청소식/병무청 소식

2020. 9. 28.

9월의 하늘은 한없이 높고 푸릅니다. 밤하늘 달은 나날이 차올라 곧 보름달이 될 것입니다. 보름달이 둥실 떠오르면 우리민족의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추석입니다.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도 있듯이 햇곡식과 과일들이 풍성한 가을날을 선사해주는 추석입니다. 하지만 올 추석은 코로나19가 장기화로 그 어느 때보다 경제도 마음도 위축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오메 아가! 코로나가 보고 싶으면 내려와불고 우리가 보고 싶으면 집에 있어브러라(광주송정역)

광주전남지방병무청(청장 황영석)에서는 이처럼 코로나로 인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된 이웃을 찾았습니다. 방문 전 발열 검사소독을 하고 마스크도 철저히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켰습니다. 이웃에게 정을 나누는데 코로나19라고 외면해서는 안 되는 이웃들이 있음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려운 이웃을 지원하고 이웃사랑을 나누면서 따뜻한 사회가 될 수 있습니다. 코로나 상황에서는 이러한 이웃사랑 나눔이 더욱 절실한 것 같습니다.

 

 

 

위문금 전달

광주전남지방병무청이 찾은 4세대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로 추석명절을 맞아 필요한 것들을 준비할 수 있는 위로금과 선물을 준비해 드렸습니다.

 

광주전남지방병무청 직원들은 매월 일정액을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성금으로 기부합니다. 이 성금은 국내외 아동을 후원하고 정기적인 사회복지시설 방문을 통해 쓰입니다. 이처럼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취약계층을 배려하고 그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보듬어주고 위로하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총리를 파세요라는 캠페인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힘쓰고 있습니다. 사회적거리두기는 확실하게 지키고 마음을 나누는 마음의 거리는 더 가까이 하기를 바라는 캠페인입니다.

 

 

 

 

위문품 전달

모두가 힘든 코로나19를 이겨낼 특효약은 서로에게 관심을 가지고 마음을 나누는 것이 아닐까합니다. 나보다 더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해 물질적으로 정신적으로 도움을 주는 그것이 바로 이웃사랑입니다. 청춘예찬 기자도 수십 년 동안 후원하고 있는 아이가 이제 성인이 되어가고 있는 것을 보면 참으로 행복합니다. 타인에 대한 사랑을 나눔으로써 내가 더 행복해진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습니다. 주변에 소외된 이웃이 없는지 살피고 작은 정성을 모아 어려운 이웃과 정을 나눈 광주전남지방병무청 직원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드립니다.

 

 

 

<청춘예찬 이서경 부모기자>

 

 

 


#광주전남지방병무청 #코로나19 #성금기부 #아동후원 #사회복지시설 #기부 #추석 #병무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