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하라의 맛나는세상

    mohara 2010. 11. 8. 12:38

    을지로 3가 근처 인쇄소가 밀집해 있는 골목 들 사이로 50년이 넘은 돼지갈비집이 있습니다. 그 밖에 육개장도 있고 갈비탕에 다양한 메뉴가 있어 이 근처 직장들인의 한끼를 책임져 온 집이기도 합니다. 특히 저녁 퇴근 후에 소주와 즐기는 달달한 돼지갈비만 할까요~ 바람도 쌀쌀해지고 그동안 지내온 지인들을 만나러 토요일 저녁 이곳에서 모였습니다. 오늘은 각오하고 한잔하러 왔으니 각오들 하세요~ㅎㅎㅎ

     

    돼지갈비(500g: 22,000원)는 500g씩 파는데 이 정도면 비싼 가격이구요, 양은 좀 적어보이네요.

    적당히 달달하고 맛도 이 만하면 좋은 편이지만 갈비 치곤 퍽퍽한 살이 많아 아쉽더군요.

     

     

    찾아가는 길은 어렵지 않습니다. 을지로 6번 출구로 나와 직진해 왼편 첫번 째 골목으로 들어가 50여 미터 들어가면 되죠. 왼편의 우일집이란 곱창집을 지나 더 들어가면 안성집이 나오구요, 우일집이란 곳은 나중을 위해 콕! 찍어두었답니다.

     

    내부

     

     넓직한 편이구요, 저흰 앉아 먹는 실내로 향했답니다.

     

    메뉴가 다양하죠. 주위 직장인들을 고려한 듯 다양한 메뉴가 좋습니다. 우선 7명의 우리 일행들은 두 테이블로 한 테이블 당 돼지갈비를 둘 씩 주문합니다. 즉 1kg이군요. 먼저 반찬들 등장하구요.

     

    돼지갈비에 필요할 만한 기본찬들만 나오는 편이군요. 메뉴들 만큼 찬들은 다양한 것 같진 않네요.

      

     돼지갈비 주문은 미리 하는 것이 좋을 듯 싶습니다. 초벌구이가 이뤄진 후 나오기 때문에 약간의 시간이 걸려주더라구요. 냉면그릇에 담겨 나오는데 1kg라 하기엔 양이 적어 보였습니다.

     

     

     

     초벌구이 덕에 옷에 심하게 냄새 베일 걱정은 좀 줄겠습니다. 그래도 가득하게 퍼지는 향긋한 돼지갈비 냄새 덕에 허한 뱃속을 계속 자극하는지라 속이 쓰릴 지경입니다.

     

     

     

    좀 귀찮은게 있는데 갈비를 맛있게 구우려면 한 귀퉁이에 보이는 양념장을 수시로 사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초벌구이 하며 육즙이 많이 빠져나간 터라 양념에 자주 흠뻑 젖게해서 불판위에서 구워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다소 퍽퍽한 돼지갈비를 즐겨야 하실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마침내 불 조절 잘해가며 구워진 돼지갈비를 즐겨줘야죠~

     

    잠깐! 메뉴를 훑자니 보쌈김치가 보이더군요. 김치에 굶주린 요즘인지라 보쌈김치 주문에 서슴지 않았죠.

     

     

     

     견과류와  무우채가 들어간 보쌈김치 맛은 그런대로 괜찮은 편입니다. 아직 익지않아 그런지 약간의 쓴 맛과 다소 짠 맛이 전해져 아쉽긴 했지만 전 금방 만든 김치(아직 익지않은...)도 좋아하는 편이랍니다. 하지만 안 그런 사람들도 많겠죠~^^;;;

    예전에 보쌈김치는 진고개의 그것을 아주 마음에 들어하곤 했는데 필요이상의 단맛이 있어 매우 아쉬워도 했답니다. 그래도 진고개의 보쌈김치는 예술이랍니다.

     

    이제 본격적인 돼지갈비의 소개로 다시 넘어가 볼까요~

     

     

     

    소위 잘 한다는 돼지갈비집에 비해 다소 아쉬운 부분이 없진않는 맛이지만 나름대로 괜찮답니다.

    그리고 양이 작은 편이라 추가가 이뤄져야 만족하실 듯 싶습니다. 하지만 그러다보면 액수가 많이 나오겠죠.

    저희 역시 7명에 2kg을 주문했지만 육개장 둘을 주문했어도 아쉬움이 적지않게 남더군요.  하지만 2차를 위해 참아줬어요.

     

    된장찌개 같은 것이 서비스로 나와줬음 좋았을텐데...아무래도 국물이 없으니 술이 좀 쓰네요. 그래서 육개장 둘을 주문했습니다. 육개장 맛도 괜찮은 편이라 미리 들었기 때문에 기대감이 살짝 들더군요.

     

     국물은 그런대로 괜찮은 편이긴 하나 진국의 맛이라기엔 약간의 모자람이 느껴지네요. 그리고 가장 아쉬워 했던 건 들어있는 고기가 좀 퍽퍽한 것이네요. 아무래도 7천원이란 가격에 부담스러운 마음을 지울 수가 없기도 합니다. 매운 맛은 아니고요, 육수가 조금 더 깊이 끓여지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이 집이 육개장 전문은 아니기에 문배동 육칼과 비교하는 것은 좀 그렇지만 7천원은 작은 가격이 아니기에 이러저러 말을 늘어 놓았답니다.

     

     

     그래도 돼지갈비 뿐 아니라 이렇게 육개장을 시켜놓고 술을 한잔 하려니 술맛이 달게만 느껴집니다.

     

     

     

    술 맛은 오늘 달달하기만 할 뿐이고, 12시 이후의 기억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가서 2시 이후의 기억만 또렷 할 뿐이고...

     여러분 연말연시가 다가오고 있는데 너무 과음하지 말도록 합시다.

     

     

    결론          을지로 3가역 근처의 골목 안으로 50년이 넘은 돼지갈비집이 있습니다.주변 인쇄소나 직장의 직장인들의 점심 뿐 아니라 술자리까지도 도맡아 왔던 터줏대감이겠지요. 그럭저럭 돼지갈비는 맛이 있는 편입니다만, 육질의 정도, 적절한 감칠맛을 주기엔 2%의 부족함이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매우 민감한 부분인 가격도 비싸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비싸더라도 잘 먹고 나왔다! 라는 만족감을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리고 육개장은 그런대로 만족스런 맛을 주는 편이더군요. 하지만 높은 가격은 역시 아쉬움을 줄수 밖에 없어 다소 안타까웠답니다~ 그래도 술 맛 나는 자리로써 부족함을 없을 듯 싶습니다.

     

    다음은 안성집의 전번입니다.

     

    이상은 모하라였습니다....

    다소 비싼 감이 있지만 그래도 소주가 아니들어갈 수가 없겠군요...
    12시~2시까진 뭐 했을까요???ㅋㅋㅋ

    흠...아마도 계속 주님의 흡입이 이루어지지 않았을까요~~??? ㅎㅎㅎ
    맥주, 소주, 막걸리....소주, 맥주등등등.....이렇게여....ㅋ
    하루 사이에 참 많은 주님을 만나겠군요^^ㅋ
    서울 올라오니 12시가 넘었었는데...
    연락이나 해볼껄 그랬네.....
    ㅋㅋ
    그래.....2시 쯤에 광장시장 근처에 있었다지....
    그리고 일산으로....한 명 집에가고 몽땅....3시에 모두 놔두고 도망치 듯 가보려서리...모두에게 미안~~^^;;;
    정말 딱 맛있어 보이네여
    맛있다고 계속 추가 주문하시면....가격 후덜덜 해 집니다....^^;;;
    숯불갈비먹고싶네요 ㅎㅎ너무좋아하는데 ㅎㅎ
    내일 저녁 숯불갈비로 한잔 해야....풀리시겠는데요....???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김치 담겨저서 나오는걸 보니 이집 어느 수준 까지는 하겠다 햇습니더~~~

    아제요~~ 갈비로 또 해장 하셔야지요~~~ㅋㅋㅋ
    좀 비싸 그렇지....50년 이상의 연륜 만큼은 하는 집이랍니다...^^
    비밀댓글입니다
    2.4면...밝은 렌즈에 들어가는데요??? 전 접사 렌즈 밝기가 2.8이랍니다...플래쉬 터 뜨리면 입체감이나 본래의 색감이 죽어 플래쉬는 되도록 안쓰는 편이구요...그리고 수전증이 잇다고 하시지만 찍는 자세를 약간만 조절하면 흔들림은 적어질거예요~~
    그리고 사진 찍을 때도 빛이 어딨는지...조명이 어딨는지 봐가며 앉기도 하면서 빛을 가리지 않는 방향으로 앉으려고 노력하고 사진을 찍으려고 노력한답니다....사진기는 디세랄을 쓰시는지요???

    하이브리드라 불리우는 미러리스는 오히려 노이즈가 많아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무슨 기종인지 카메라와 렌즈를 말씀해 주시면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2.4면...밝은 렌즈에 들어가는데요??? 전 접사 렌즈 밝기가 2.8이랍니다...플래쉬 터 뜨리면 입체감이나 본래의 색감이 죽어 플래쉬는 되도록 안쓰는 편이구요...그리고 수전증이 잇다고 하시지만 찍는 자세를 약간만 조절하면 흔들림은 적어질거예요~~
    그리고 사진 찍을 때도 빛이 어딨는지...조명이 어딨는지 봐가며 앉기도 하면서 빛을 가리지 않는 방향으로 앉으려고 노력하고 사진을 찍으려고 노력한답니다....사진기는 디세랄을 쓰시는지요???

    하이브리드라 불리우는 미러리스는 오히려 노이즈가 많아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무슨 기종인지 카메라와 렌즈를 말씀해 주시면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갈비가 큼직하고 먹음직스러워요...
    오늘 저녁 갈비가 부르네요 ㅋㅋ
    오늘 갈비 드시러 가셔야죠~~~ㅎ
    더불어 소주도 한잔 맛나게 드시고 오세요~~~^^
    사대문 안에 있는 음식점들 중에 은근히 전통 맛을 간직한 곳이 많아요. 저집도 그런집 중에 하나 아닌지요.
    그러게요~~골목 골목들 사이로 아주 오래된 집들이 많이 있답니다...^^
    인심이나 푸짐함도 예전과 같다면 더 좋을텐데 말입니다....
    사진은 아주 맛나보이는데요..
    한 번 가봐야겟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