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금오산 단풍은 정말로 멋지더라

댓글 0

2017년

2017. 10. 29.

이번엔 구미 금오산이다.

암릉도 적당하고 그리고 단풍도 구경할 겸...

인천에서 3시간30분정도 달린 후 금오산 주차장에 도착했다.

오늘 날씨는 아침은 화창 오후부터 흐림이고 기온도 떨어진다는데 이번만큼은 일기예보가 빗나가길 바랬지만 역시나 정확했다.

금오산에 케이블카도 있었다.

이곳은 외국인 근로자 문화축제행사준비가 한창이었다.

산행은 10시10분 시작...

오늘 산행코스는 주차장에서 대혜폭포를 거쳐 오형돌탑 마애불산 약사암 금오산정상 칼다봉코스로 약 11km다.

요즘은 안내산악회따라가기가 싫다.

그런데 피곤함에 어쩔 수 없다는...쩝.

포장도로를 따라 케이블카 매표소를 지나고 거의 1km를 걸어야 등산로입구이 도착했다.

계곡을 따라 또 1km쯤 오르니 명금폭포...대혜폭포다.

이 폭포수가 흘러내려 구미지방사람들의 농사에 도움을 준다해서 붙여진 대혜폭포는 지금은 수량이 적어 폭포답지 못하지만...

그리고 본격적인 산행시작..

처음부터 가파른 나무데크의 끊임없는 오르막이다.

 

 

 

 

 

 

 

 


 

 

 

 

 

 

 

 

 

 

대혜폭포를 지나서 성안으로 오를 수도 이있고 마애석불방향으로도 오를 수 있다.

성안으로 오르면 정상을 오르기위해 칼다봉은 포기해야한다.

우리는 마애석불방향으로 오른다.

계단 오르막길을 지나면 처음으로 조망이 터진다.

대혜폭포도 보이고 지나온 계곡길이 한 눈에 보인다.

저 멀리 금오저수지도 보이고...

금오산은 수직암벽들이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다.

전망 좋은 곳을 지나면 고요한 숲길이다.

단풍이 울긋불긋 아름다운 숲길이지만 여전히 오르막길이다.


 

 

 

 

 

 

 

 

 

 

 

 

 

 

 도선굴에서 내려오는 사람들

 

 

 

 

 

계속되는 오르막 등로옆에는 단풍이 아름답다.

덕분에 쉬어갈 수 있음을.

산에서의 공기는 상큼하고 맛나다.

이 번 산행사진은 유독 단풍사진이 많다.

 

 

 

 바닥에 떨어 진 낙엽이 꼭 꽃길같이 이쁘다.

 

 

 

 

 

 

 

 

 

 

 

 

10월도 거의 막바지에 다다르고 았다.

아직은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산들이 많으니 발품팔면 언제든지 고운 단풍을 볼 수는 있갰지만...

오늘도 아름다운 단풍숲에서 맘껏 기쁨을 느끼고 간다.

 

안부에 도착하여 오형탑을 보려면 좌측등로를 이용해야한다.

낙엽이 수북하게 쌓인 등로는 늦가을의 냠새가 물씬 풍긴다.

드뎌 오형돌탑...

날씨가 도와주질 않는다

 

 

 

 

 

 

 

 

 

 

 금오산엔 유독 철탑이 많다.

 

 

 저 위에 불상이 있었지만 가 보질 못했다.

시간이 ,,,,안내산악회를 따라왔을 때의 안 좋은 점...

두루두루 구경을 못한다는 것,,,

도선굴도 못 올랐다.

 

 

.

야금야금 풍경을 집어삼키는 미세먼지랑 구름속에 단풍이 짙은 금오산 풍경이 먹혀들어간다.

바람도 무지하게 거세다.

날아갈 뻔 했다.

이렇게 쎈 바람속에 돌탑이 무너지지 않도록 시멘트로 고정시켜놨다.

자세히보니 돌탑위에 갖가지 동물형상이 있고 바닥에 독도는 우리땅이란 말도 있고 태극기도 있다.

돌로 만든 하트모양도 있고...

오형탑에서 시간을 보내고 마애석불을 보러 고고씽...

 

 

 

 

 

 

 

 

 

 

 

 

 

 

 

 

 

 

 세 분 다 뭘 보고 있지?

 

마애석불을 만나러 가는 길도 단풍이 어여쁘다.

마래석불...거대한 암벽에 새겨진 석불이다.

다시 단풍구경하면서 오르고 오르니 약사암이다.

약사암은 거대한 암벽아래 자리해 았다.

오산의 사성암은 섬진강을 바라보며 있는데 약사암은 낙동강을 바라보며 따뜻한 햇빛을 받아 온기를 전해주듯한다.

암벽옆은 바람막이덕분에 산객들의 휴식장소가 되어버렸다.

약사암 위로는 자연 암벽을 이용해 만든 금오산성이 있다.

약사암을 지나 정상으로 향한다.

 

 

 

 

 

 

 

 

 

 

 

 

 

 

 

 

 

 

 

 

드뎌 금오산 정상이다.

정상석은 두 개..나중에 만들어진 정상석이 조금 위쪽에 있다.

정상석의 이름은 현월봉...달이 산봉우리에 걸린다해서 붙여진 이름이란다.

정상을 지나 약사암을 보기위해 전망대로 향한다.

그런데 길이...우와...이건 길이 아니다.

힘들게 내려갔다.

약사암이 먼 발치에 안락한 모습으로 있다.

단...날이 흐려 희미하다.

단풍도 이쁜데 사진은 아니올시다...였다.

 

 

 

 

 

 

 

 

 

 

 

 

 

 

 

 

 

 

 

 

약사암이 거대한 암봉에 감싸여 있는 모습...감탄스럽다.

더시 힘겹게 뒤돌아나와 칼다봉으로 향한다.

처음엔 내리막길 낙엽이 많이 쌓여있고 바람이 많이 불고 돌이 섞여 불편하다.

이 길은 늦가을..아니 초겨울의 냄새가 가득하였다.

그러다 산책로처럼 부드러운 등로를 만나면서부터 고운 단풍길오 접어든다.

바닥까지 내려온 느낌이었는데...

 

 

 

 

 

 

 

 

 

 

 

 

 

 

 

 

 

 

 

 

다시 오르막길로 접어든다.

그래도 등로곁을 단단히 지켜주고 있는 알록달록 단풍을 보며

쉬엄쉬엄 오르니 성안전위봉이란 팻말이 나무에 걸어있다.

또 다시 이어지는 능선길...

곱게 난 발자욱의 흔적들...

금오산 현월봉을 계속해서 조망할 수 있다.

 

 

 

 

 

 

 

 

 

 

 

 

 

 

 

 

 

 

 

싸리나뭇잎은 연한 노랑색으로 참나뭇잎은 진한 노랑색으로

가을냄새가 물씬 풍겨나오는 등로였다.

능선길을 걷고 급경사를 지나고 드뎌 해발 715m 칼다봉이다.

칼다봉을 지나면 또 다시 급경사 하강길이다.

계속해서 자연환경연수원방향으로 진행한다.

 

 

 

 

 

 

 

 

 

 

 

 

 

 

 


 

 

 

자연환경연수원 2km를 남겨 둔 삼거리 안부에 도착하면

폭포방향 우측등로로 내려선다.

지금부터는 포근한 숲길이다.

단풍향기가 그윽하고 피톤치드 가득한 가을풍경길로 걸어간다.

 

 

 

 

 

 

 

 

 

 

 

 

 

 

이쁜 등로를 벗어나면???

물이 고여있고...

건너가면 명금폭포와 합류한다.

이젠 처음으로 돌아가는 길.

오른편엔 계곡이 있지만 물은 거의 없다.

올라 온 길을 되집퍼 내려간다.

아직도 주차장에는 행사가 한창이었다.

근처 식당에서 돌솥밥으로 저녁을 간단히 해결하고 올라온다.

가 보고싶었던 금오산

날이 흐려 조망을 별로였지만 단풍만큼은 아름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