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포천 소요산으로 나들이

댓글 0

2017년

2017. 1. 15.

연일 최강한차라고한다.

그도 그럴것이 그동안 겨울답지않게 따뜻했으니 이 정도의 추위가가 더욱 춥게 다가왔을것이다.

춥다니까 옷을 아주 두껍게 입고 산행을 시작했다.

 

오늘은 가까운 소요산으로 간다.

눈이 있을거란 상상으로...

그 상상은 산행시작 30분도 못 가서 산산조각나 버렸다..ㅋㅋㅋㅋ

그냥 편안하게 산행을 하자..아주 짧게 맛만보고가자..

 

아침을 먹고 10시 지나서 산행이 시작된다.

등산객도 거의 없다고해야할까..

너도나도 눈꽃을 보기위해 설산지로 유명한 덕유나 소백 계방산으로 선자령으로 갔겠지...

 

오늘은 자재암으로 산행들머리를 잡고 선녀탕을 지나 나한봉 의상봉으로 간다.

 

 

 

 

 

 

 

 

 

 

 

 

 

 

 

 

 

 

 

 

조금 걸으니 등에서 땀이 난다.

최강추위가 무색하리만큼 덥다.

옷을 하나하나 벗어버리고 가벼운 바람막이 하나만 입고 오른다.

눈은 없다...하나도...두 눈을 부릅뜨고 찾아봐도..

 

 

 

 

 

 

 

 

 

 

 

 

 

 

 

 

 

 

 

나한봉에서 의상대가는 길은 약간의 오르막길이다.

소요산은 이 번에 세번째다.

처음엔 윤혁이 군대보내고 승혁이랑 영애랑 함께 왔었다.

두 번째는 훈겸이오빠랑 함께 가을 단풍을 즐기러 왔었다.

올때마다 소요산의 다른 모습을 보고간다.

 

 

 

 

 

 

 

 

 

 

 

 

 

 

 

 

 

 

 

 

의상대를 지나 공주봉으로 향한다.

그리고 곧바로 하산...

주차장으로 이어지는 등로는 낙엽이 수북하게 쌓여있다.

끊임없이 내려가는 길...

인적도 드물고

지그재그로 내려선다.

힘들지 않게 약 6km의 산행길 3시간만에 마무리하고 일터로 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