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05 2020년 09월

05

산행,,여행,, 이야기 암봉이 구름을 뚫고...소금강산 운악산 미륵바위에 올라보니

마이삭이 물러가고 이틀동안은 날씨가 무척이나 좋았다. 갑자기 바람이 시원해지고 파란하늘에 하얀구름이 두둥실거렸다. 이렇게 가을이 오는건가? 토요일엔 산행을 하지않는데 다음주엔 태풍 하이선이 올라온다하니 산행을 하게되었다. 사람들을 피해서 오랜만에 운악산으로 간다. 운악산까지 차량이동시간이 1시간30분거리다. 겨울에 주로 찾았던 운악산은 포천 운주사에서 오르는 코스였는데 아주 오랜만에 가평 현리에서 오르기로한다. 이틀정도 좋던 날씨였는데 오늘은 햇빛 보기가 어려울 듯하다. 낮게 깔린 구름과 함께 주차장에서 올려다 본 운악산의 봉우리들에게 반가움을 전하고 상가건물을 지나 일주문을 지나고 포장도로를 따라 오르다가 좌측 산길로 접어든다. 산행 40분동안은 카메라를 꺼내지않고... 눈썹바위에서 처음으로 사진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