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14 2020년 09월

14

산행,,여행,, 이야기 뚜벅뚜벅 암릉길을 걷는 소확행(2부)-새야 새야 파랑새야~~북한산 파랑새능선

북한산은 어느 코스를 가도 암릉 바위 조망 어느 한가지라도 빠짐이 없는 명품산이다. 적어도 한 달에 두번은 다닌 북한산인데 이번에는 7월부터 주구장창 북한산만 누리게되었으니 코스를 정하는데도 고민이 살짝 따른다. 염초라인은 자주 올 수 있는 곳이 아니니 1년에 한 번은 찾아줘야 예의아닐까해서 오늘 이 길을 걷고있다. 1부에 이어 2부는 파랑새능선.. 여러 번 다녔기에 이젠 별 어려움없이 내려간다. 오늘은 매 번 다니던 바람골에서 넘어오는 코스가 아닌 춘향이바위에서 곧바로 내려와 장군봉 아래 허릿길을 건너 파랑새 능선으로 접근해본다. 춘향이바위에서 왼쪽 무너진 성벽으로 내려서는 길 분취가 활짝 폈다. 곧바로 시작되는 장군봉허릿길은 장군봉의 거대한 암벽을 바라보며 걷는다. 바위는 미끄럽지않으나 그래도 조심조..

14 2020년 09월

14

산행,,여행,, 이야기 뚜벅뚜벅 암릉길을 걷는 소확행 (1부)-북한산 염초능선

9월도 벌써 중반에 접어든다. 올핸 시간이 너무나도 잘 흘러가네. 봄과 여름엔 코로나로 그리고 8월은 긴긴 장맛비로 태풍으로 정신사납기그지없었다. 9월...하늘은 좀 좋아지려나? 날씨가 좋은 날은 이상하게 산행을 못하고 산에 가려고 맘 먹은 날씨가 안 좋고 뭔가 삐걱거리는 느낌이 계속된다. 너무 기상청예보만 믿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7월이후로는 멀리 가 본적이 없네..ㅠㅠ 월요일...그냥저냥 모든 걸 내려놓고 배낭을 둘러메고 떠난다. 그래봤자 북한산이지만... 오늘은 염초봉에서 파랑새로 날아가본다. 1부는 염초능선 2부는 파랑새능선 아침 먹을 때까지만해도 산행지를 정하지 못하고있다가 염초봉에서 파랑새로 날아가보자..갑자기 정해진다. 여행도 너무 오랫동안 뜸들이면 긴장감이 떨어지듯이 산행지도 그러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