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23 2020년 09월

23

산행,,여행,, 이야기 아름다운 수석들의 놀이터 영암아리랑 월출산 2부(노적봉 군함바위에서 범바위능선까지)

언젠가 그림으로 먼저 만났던 군함바위가 머리속에 콱 박혀서 나오질 못하고잇었다. 몇번이나 열차표를 예매햇다가 날씨때문에 취소하곤 했는데 바야흐로 천고마비의 계절이 다가왔으니 기회가 열렸다. 하지만 항상 새벽1시까지 일을하고 정리하고나면 두시가 넘어가니 머나먼 전남의 산들을 찾아가기에 자차는 너무 어렵다. 그래서 대중교통편을 메모장에 남겨두곤하는데 그 중에 1순위로 오늘 월출산 시리봉 노적봉코스를 찾았다. 1부에 이어 2부는 노적봉 군함바위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이곳의 등로는 아주 좁다. 때로는 내 키만한 조릿대속을 지나가기도하고 자꾸만 억센 나뭇가지가 자꾸만 옷을 붙잡고나 모자를 벗겨간다. 자칫 한눈이라도 팔다가는 나뭇가지에 걸리기쉽상이다. 땅만 보고가다보니 커다란 바위옆을 지난다. 뒤로 돌아가니 올라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