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21 2020년 10월

21

산행,,여행,, 이야기 북한산 잠수함바위에 올라 단풍을 즐겨보자.

단풍이 절정으로 치닫고있는 북한산이다. 해마다 단풍구경은 북한산 숨은벽 주변이었는데 올해도 변함없이 숨은벽 언저리에서 단풍구경을 하기로한다. 벌써 위쪽은 단풍이 고사되어 별로 예쁘지 않았지만 아랫쪽 계곡주변의 단풍은 아름답더라. 하지만 시작된 미세먼지탓으로 뿌연 공기때문에 답답함을 느낀다. 산행일-10월 20일 산행코스-도선사주차장...하루재..인수암..잠수함바위..인수봉안부..숨은벽..인수계곡..하루재..주차장 한달여만에 다시 북한산에 들었다. 단풍철이니 어디로든지 가야겠는데 되도록이면 가보지 못한 길로 가자구요. 잠수함바위를 간다기에 무조건 콜을 받고 코스야 가면서 생각하면되겠지했는데. 날마다 푸른 가을하늘이 좋았었는데 오늘 아침은 공기가 하수상하다. 뿌연 미세먼지뒤로 오봉도 희미하게 실루엣만 보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