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14 2020년 09월

14

산행,,여행,, 이야기 뚜벅뚜벅 암릉길을 걷는 소확행(2부)-새야 새야 파랑새야~~북한산 파랑새능선

북한산은 어느 코스를 가도 암릉 바위 조망 어느 한가지라도 빠짐이 없는 명품산이다. 적어도 한 달에 두번은 다닌 북한산인데 이번에는 7월부터 주구장창 북한산만 누리게되었으니 코스를 정하는데도 고민이 살짝 따른다. 염초라인은 자주 올 수 있는 곳이 아니니 1년에 한 번은 찾아줘야 예의아닐까해서 오늘 이 길을 걷고있다. 1부에 이어 2부는 파랑새능선.. 여러 번 다녔기에 이젠 별 어려움없이 내려간다. 오늘은 매 번 다니던 바람골에서 넘어오는 코스가 아닌 춘향이바위에서 곧바로 내려와 장군봉 아래 허릿길을 건너 파랑새 능선으로 접근해본다. 춘향이바위에서 왼쪽 무너진 성벽으로 내려서는 길 분취가 활짝 폈다. 곧바로 시작되는 장군봉허릿길은 장군봉의 거대한 암벽을 바라보며 걷는다. 바위는 미끄럽지않으나 그래도 조심조..

22 2019년 10월

22

06 2018년 09월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