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그리워질 오늘,안녕~!

느리게 달팽이처럼 산길을 걸어갑니다...산에서 만나는 풍경

13 2020년 07월

13

산행,,여행,, 이야기 남설악 만경대에는 타조가 터줏대감노릇을 하고있다고?(2부-흘림골 주전골)

장마철이라 비가 자주내린다. 남쪽으로 갔으면 좋겠지만 코로나는 아직도 기승을 부리고있으니 선뜻 대중교통을 타고 먼 여행길은 자꾸만 피해진다. 날씨를 봐가면서 산행지를 택하려니 장소도 한정되고.. 그래서 이번에도 날씨가 하루종일 밁다는 설악으로 내뺐다. 강원도이지만 이동시간도 그리 많이 걸리지않고 평소 가고싶었던 코스가 있으니 겸사겸사다. 흘림골은 2015년에 한 번 다녀왔고 2016년에는 주전골 만경대전망대까지 다녀왔으니 그 이후로 오랜만이다. 주전골이나 흘림골은 골이 깊고 계곡을 곁에두고 트레킹하듯이 걷기좋은 길이다. 여름에는 시원한 계곡물소리를 들으며 걸을 수 있지만 가을에는 암봉과 단풍이 어우러져 더 멋진 경관을 보여줄테니 짧은 시간동안 힐링하기 딱 좋은 코스다. 하지만 흘림골탐방지원센터로는 빠져나..

13 2020년 07월

13

산행,,여행,, 이야기 남설악 만경대에는 타조가 터줏대감노릇을 하고있다고?(1부)

한달에 쉬는 날은 딱 두 번의 일요일. 남들처럼 주5일제나 연가나 월차같은 말은 모른다. 그러니 두 번의 일요일은 무조건 좋은 곳으로 떠나려고 노력한다. 좋은 것이라함은 하루 세상일을 잊고 오직 모든 감성과 촉감을 자연의 품안에서 즐길 수 있는 것이겠지요. 일주일전부터 일기에 신경썼지만 산행일인 12일은 전국이 하루종일 우산이 그려져있다. 그러다 이틀전부터 설악은 우산이 아닌 해바라기로 변했다. 옳거니... 그래서 이번에도 설악으로 gogo~~♥ 목적지는 가서 정하기로하고 우선 떠날 수 있음에 기분 따봉이다. 남설악 흘림골...자연휴식년제에 묶여있다가 2004년 개방되었다. 그러나 2015년 낙석으로 인명사고가 발생하며 지금까지 통제상태이다보니 들여 다 본 흘림골은 완전 폐허나 다름없었다. 그런 흘림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