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삼신봉

댓글 0

경남 의 산들

2019. 6. 26.

              지리산 남부능선 청학동탐방지원센타-참샘-갓걸이재-삼신봉-수곡재-석문-의신마을갈림길-음양샘 -

           거림마을갈림길-세석대피소-세석교-거림

                        청학동탐방지원센타앞 6시간은 무리인데 예상하고 출발 합니다  솔등님작


                                            국제신문산행도


                            오름길의 참샘물은 가진 물이 모자란다면 먹을수도 있습니다


                     갓을 걸어놓아 갓걸이재 외삼신봉 가는길은 차단되어 있습니다


                  삼신봉 오름길



                     삼신봉에서 외삼신봉


                                  숲과 바위가 어우러져 있는 삼신봉


                                         

                          1284m 들머리에서 50분가량 소요


                   영신봉 촛대봉으로 향하는 지리산 남부능선 촛대봉은 구름속 


                            건너 노고단 반야봉 은 구름이 살짝 얹혀져 있습니다


                                                청학동


                                             솔등님작



                                   삼신봉에서 15분가량 놀다 출발합니다 원래 예상은 지리산 주능선 구경하며

                            천천히 진행 할려 했는데 안개 구름속 이라 세석대피소까지 그냥 달려가 봅니다

                            (실제로는 얼굴을 때리는 이런 산죽숲이 우거져 엄청 힘이 듭니다)



                                 쓰러지면서 요행히 바위에 기대어 쉽지않게 살아가는 소나무


                                        지나온  울창한 정글속의 남부능선  왼쪽부터 외삼신봉 삼신봉 내삼신봉 입니다 


                                  세석대피소까지 그냥 달려 볼려 했는데 촛대봉 조망이 좋은 이곳에서 점심

                   아래는 거림골


                                     아무도 없는 능선에서 회원님 반가워요


                            촛대봉이 구름속에서 모습을 드러내 얼른 한컷



                                거대석문 실제로는 엄청납니다


                                          그냥 험한 술길 혜쳐 지나는길의 화려한 색깔의 버섯


                                     의신마을 대성골 갈림길


                                       구름에 가린 촛대봉 과 그아래 세석대피소



                                                음양수

                        바위틈에서 송송 뿜어저 나오는 음양수 바가지없고 빨대도 없어 잠시 망설이다

                   윗부분 흘러내리는 곳에 바로 빨아 마셔버렸습니다 왠지 피로가 풀리고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



                                          음양수가 있는 바위는 많은사람이 운집 할수있는 거대한 반석 입니다



                          재단도 있네요



                      세석평전 직전에는 고산 섭지가 많이 형성되어 있네요

                 부스럭 거리고 번잡한 소리에 사람들인줄 알았는데 커다란 검은곰이 사람인냥 지나 갑니다


                  거림마을 갈림길 지리산에서 가장 낭만적인 세석대피소를 그냥 지나칠수없죠

                  왕복1000m

                              세석평전아래에는 식수가 풍부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맑은물이 흐르는 푸르른 이끼소계곡

              


                                  세석의 여유로운길



                       안개 살짝 드리운 지리산에서 가장 낭만이있는 세석대피소






                      


                                         여름의 푸르름을 간직한 세석평전

                                 

                            거림으로 돌아내려가는길 잠시 이끼 계곡 구경 합니다


                      들어오라고 손짓하는 계곡도


             그림같은 세석교 지나면 무수히 많은 돌밭길을 1시간30분이상 지루하게 내려 가게 됩니다



                                       하산길의 조망처 남부능선 세개의 삼신봉 은 안개속이네요


                   이끼를 두르고있는 이바위끝에 서면 CG처리에 따라 엄청난 사진이 될수있습니다

 

                      큰 소나무가 나오면 거림 시설지구가 보이고 산길은 끝입니다        




                        엄청 넓은 거림계곡에 내려왔습니다



                                 이바위 아래 대형 주차장 오늘 산행은 끝입니다

                          나의 총소요시간은 5시간50분    실제로는 7시간 가량 해야 합니다


                                      버스안에 짐을 내려 놓고 아무도 없는

                         거림골에서 다벗고 여름을 만끽해 봅니다 40분가량 혼자놀기의 진수를




         


   총소요시간 5시간50분 걷는시간 5시간    모처럼의 밀림속 지리산 남부능선 행단

   여름의 이 코스는 거리 16k가량으로 7시간 이상 예상 해야 합니다

'경남 의 산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치원공원  (0) 2019.07.24
지리산 삼신봉  (0) 2019.06.26
하동 금오산  (8) 2019.02.21
밀양 낙화산  (0) 2019.01.25
남해 호구산  (2) 2019.01.16
와룡산 천왕봉  (2) 2018.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