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공룡능선 오색코스

댓글 17

강원도의 산들

2019. 10. 10.

 

         오색-대청봉-중청대피소-소청-희운각대피소-무너미고개-신선대-천화대-

       1275봉-큰새봉-나한봉-마등령오세암갈림길-오세암-영시암-백담사-용대리

 

                   새벽3시45분오색의 남설악 탐방지원센터

  부산에서 저녁 10시출발 불편한 버스 속을 견디며 피곤하게

  도착한

 흐리고 엄청 습한기운을 느끼며 출발 해 봅니다 오늘도 화이팅.

 

 

 

 

 

 

 

 

 

                                             1707.9m

                  2시간25분소요 체력 안배를 어느 정도 해가며 

                  오름길은 온통 진흙탕 아니면 젖어있는 바위길과 안개 세찬 바람 악조건

         입니다     정상도 바람과 추위 온통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하얀 풍경 입니다. 

 

 

 

                              하얀안개속 중청대피소

 

 

                              소청지나 희운각 가는길 안개 구름속 살짝 공룡능의 천화대 범봉이

 

 

 

 

 

 

 

 

 

 

                단풍이 물들어가는 이런길도 가끔 있어요

 

 

                            공룡능선의 시작인 신선대

 

 

 

 

                                  왜 신선대 인지 알것같은 풍경

 

 

                                     희운각대피소 위로는 화채봉

 

 

 

                                     가야동계곡의 가을

 

 

 

 

 

                                     희운각

 

 

 

                       가야동 꼴짜기의 가을색이 구름아래 너무나 빛이나네요

 

 

 

 

                              죽음의 계곡에서 내려온 천불동 꼴짜기와 

               화채능선 화채봉 망경대

 

 

                                               신선대 전망대에서

 

                               신선대 등로는 차단 되어 있습니다

 

 

 

 

       왼쪽의 신선대봉 공룡옛길로 올라가 보고싶기도 하지만 차단된길이라 포기 합니다 

     길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공룡능선 초입은 노랗게물들어 가는가을의 낭만길입니다

 

 

 

 

 

                           고정되어 있는 암벽의 밧줄도

 

 

 

                          구름을 두르고 있는 대청봉 삼형제

            천불동으로 내려오는 왼쪽 죽음의 계곡에도 하얀구름이 지나 가네요           

 

 

          용아장성의 이빨 들이 구름아래로 어르렁 대며 모습을 드러네네요

 

 

 

 

                          천화대 범봉과 희야봉   멀리 큰새봉과 나한봉

 

 

                    마등령까지 험준하지만 수려한 풍광의 공룡의 등뼈

 

 

                         범봉너머 세존봉과 울산바위

 

 

                                                       해골바위

 

 

                              뾰족한 범봉이 바로앞에 있습니다

 

 

                           몇걸음 나아가 자꾸만 다시  바라보게되는 공룡능의 풍경 

 

 

 

 

 

 

 

                                                  범봉

 

 

                                              울산바위

 

 

 

 

 

 

                                               울산바위 권금성 달마봉  이 멀리 보입니다

 

                                                달마봉

 

 

 

 

 

 

                        화채능의 화채봉아래 칠성봉 너머가 토왕성폭포

 

 

 

 

                                       걸작

 

 

 

 

 

 

 

 

 

 

                                      쓰러진 나무가 고개의 상징

 

 

 

 

 

 

 

 

 

 

 

 

 

 

 

 

                                공룡의 등뼈 사이를 옆으로 지난다 해도 힘든 길입니다 

 

 

 

 

 

 

 

 

 

 

 

 

 

                                           1275봉과 세존봉

 

 

 

                           깊이 너울진 설악골

 

 

 

 

                      그렇게 힘든암릉길을 행복하게 해주는 설악의 풍경입니다

 

                             건너 용아장성능은 여전히구름안개 가 걸쳐져 있네요 

 

 

 

 

 

 

                           젖어있는 힘든 암벽 길에서도 행복한 표정이네요

 

 

 

 

                                             공룡능선의 상징입니다

 

 

 

 

 

                         큰새봉과 나한봉 마등령봉이 나란히 있습니다

 

 

 

 

 

 

                                               세존봉

 

 

 

 

 

 

 

 

 

 

 

 

                                    대청봉 삼형제

 

 

                             잔뜩흐린날이 지금은 파란 하늘을 보여 줍니다

 

                                세존봉과 울산바위

 

 

 

 

 

 

                                         큰새봉

 

 

 

 

 

 

                                    큰새봉과 대청봉

 

 

                      서북능선쪽은 구름속

 

 

 

 

 

 

 

 

 

 

 

 

                       세존봉 달마봉을 마지막으로 보는 마등령에서 오세암으로 내려

           가야 합니다

 

 

                                                   마등령 오세암 갈림길

 

                                    마등령 전망대에서 화채봉과 칠성봉

 

                                          천화대 화채봉 배경

 

 

                                      오세암 가는길 꼴짜기 맑은물 위에 뜨있는 단풍잎  

 

 

 

 

                                      오세암

 

 

 

 

 

 

                             한창 공사중인 오세암 하필이면 경치좋은 이때 그러나

              유람하기도 좋은 계절 이지만 일하기도 딱좋은 계절

              최대한 이름에 걸맞게 예쁘게 촬영 해 봅니다

 

 

 

 

 

 

 

 

 

 

 

 

 

 

 

                   산길로 돌아 도착한 영시암에는 식수가 풍부 합니다

 

 

 

 

 

 

 

 

                      가을색으로 물들어 가는 영실골

 

 

 

 

                                    용잠폭포

 

 

                                  백담탐방지원센타

 

 

                                    백담사

 

 

 

                                                         백담교

 

 

                                 영실천의 흐르는 물에 잠시 발담그고 쉬어 봅니다

          절경의 설악 공룡능선을 즐기고 하산한 후련함을 느껴봅니다      

 

 

 

                      백담사 만해 한용훈선생 출가한 유서깊은 절입니다

          더 오래 머물고 싶지만 산악회 일정이 있어 그러지 못

          합니다 100개의 담이있어 백담사 라는데 바로앞 영실천

          가에 앉아 한시름 보내도 처마밑에 앉아 오고가는 사람들과

         지나가는 구름만 바라보아도 참 기분좋은 가을의 백담사.

 

 

 

 

 

 

 

 

 

 

 

                                용대리의 자연 풀장이네요

 

                        공룡능선

 

                  총소요시간11시간 걷는시간 10시간

            축축하게 젖어있는 바위길과 진흙탕길의 연속 이라 조심스러운 산행  

            이며 부산에서 그리 좋지않은 교통편이라 서둘러 하는 산행이라 조금 부족 합니다

 

'강원도의 산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 공룡능선 오색코스  (17) 2019.10.10
오대산 소금강  (4) 2019.06.02
계방산  (4) 2019.01.29
설악산 한계령 대청봉 구곡담계곡  (20) 2018.06.12
하얀 눈세상 태백산   (6) 2017.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