끄적끄적

머쉬룸M 2008. 11. 16. 15:05

백화점이란 좋은 품질과 서비스가 있는 곳으로 여러 다양한 상품을 쇼핑을 할  수 있다.

백화점이 가지고 있는 분위기와 고객층은 다른 쇼핑환경과 좀 다르다.

그래서 보통 쇼핑할때와 다르게 백화점에 갈때는 옷에 신경쓰는데는 이유가 있다.

동네슈퍼도 가는 것과 다르게 옷을 잘 입어야 서비스도 좀 다르다는 느낌은 백화점을

이용한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느끼고 있을 것이다.

 

한 친구가 최근에 이런 말을 했다.

"한번은 화장도 안하고 옷도 평법하게 입고 쇼핑을 했는데 좀 기분이 나쁜 상황이 있었어.

안경쓰고 집에서 입는 평법한 옷차림으로 쇼핑을 하는데 판매원이 내 옷차림을 보더니

나랑 전혀 어울리지 않는 옷을 권하면서 입으면 멋있을 것 같다고 하더라고

그리고 어찌나 이것저것 권하는지 피곤하고 내가 옷을 잘 못입어서 이런가 생각을 했어"

 

그러면서 친구는 좀 자신이 허름하게 입고 나온 것을 후회했다고 한다.

그리고 쇼핑을 중단하고 다음날 화장도 하고 옷도 좋은 옷으로 입고 다시 똑 같은 매장을 갔는데

전날과 다른 스타일 옷을 권하고 응대도 더 부드럽게 했다고 한다.

 

고객이 어떤 옷차림과 스타일에 대해 판매사원들은 여러가지로 판단하는 것 일까?

똑 같은 점포를 갔지만 옷을 잘 차려입고 갔을때와 허름한 차림으로 갔을때와 응대하는 것이 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판매하는 분들은 여러 고객에게 접객해야 하고 가끔 스트레스( 일명 '진상' )을 주는 고객으로 인해

항상 좋은 서비스를 줄 수 없다는 것은 알고 있다.

이것은 아마 한국의 백화점의 고객의 접객이 너무 적극적인 것에 있다.

한국은 백화점이나 일반 점포에서 고객이 들어오면 바로 접객을 하거나 어떤 상품이 필요한지

실시간으로 질문을 한다.이렇게 고객이 올때마다 처음부터 고객접객에 대해 판매원들은 피곤하고 고객 또한

부담스런 접객으로 역시 피곤하다.

 

해외 백화점이나 쇼핑몰을 가면 쇼핑이 부담없다. 이유는 고객이 들어가면 판매원은 간단한 인사만

하고 더 이상 고객에게 접근을 하지 않는다.고객이 충분이 상품에 대해 생각하고 편안하게 쇼핑하도록

판매원은 무관심을 보여준다. 그리고 고객이 질문을 시작하면 그때부터는 상품의 정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한다.고객은 편안하게 충분한 시간으로 상품을 고르고 나중에 자세한 상품정보는 판매원에게 들으면서

만족하고 상품을 구입하는 시스템이다.

그래서 판매원은 일일히 고객이 들어 올때마다 처음부터 접객을 하지 않아서 좀더 편안마음으로 고객을

응대하게 되고 고객은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되서 편리하게 쇼핑하는 것이다.

 

 

                       일본 백화점

                       고객이 앞 매대상품을 구경하지만 점포안 판매원은 처음부터 접객하지 않는 모습

 

                       파리 백화점

                       고객이 상품을 고르고 있지만 판매원은 고객이 질문하지 않으면 다가오지 않는 모습

 

                       백화점에 고객이 많이 있지만 판매원은 거의 볼 수 없다.

                       고객은 자신이 원하는 상품을 편안하게 쇼핑한다.

   

 

한국의 쇼핑문화와 고객접객이 다른 나라와 다른점이 바로 이것이다.

너무 빠른 고객접객이 판매원에게도 심적인 부담이 되고 고객도 상품을 자세히 보기도 전에 판매원의

설명과 필요이상의 친절이 불편한 것이다.

 

 

판매원은 고객의 빠른 접객을 위해 옷차림을 볼 수도 있다. 고객의 스타일로 적절한 접객을 하고 

상품을 권하거나 상품정보를 줄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판매원은 적극적인 빠른 접객과 관심으로 고객에게 서비스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한국의 유통업계 판매원들이 매출을 올릴 수 판매전략이다.

( 판매원과 고객을 위하는 판매전략은 충분히 고객이 상품을 고르도록 지켜봐주고 고객이 질문을 하면

적극적으로 응대해서 상품정보를 안내한다.

혹 고객이 상품에 대해 관심과 적극적인 질문을 한다면 최선을 다하는 것이 판매효율을 높히는 것이다 )

 

하지만 고객은 변한다.

편안하게 자신의 원하는 상품들을 조용하게 쇼핑하고 싶어하며 충분한 시간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너무 빠른 판매원의 적극적인 접객이 이제는 고객이 불편하다....

 

 

 

 

 

 

 

 

 

 

 

이전 댓글 더보기
그냥 구경만하는건데 옆에서 어찌나 쫑알거리는지
사고싶은거 있어도 안사고 그냥 가게 될 정도로 짜증난다는...
우리나라 쇼핑몰은 거의 너무 간섭을 해서 손님을 쫓아버린다.이것 저것 볼 틈을 주지 않고 비교할 여유를 주지 않는다.제발 그대로 놔두어주길...우리가 알아서 살테니...
입장 바꿔 생각하면

판매점 사장은 평생 남의 가게 물건 안사는것인지 왜

지들은 남의 가게 가서 물건 살때 점원이

졸졸 따라다니면 불편하다는걸 몰르나 정말 ??
입장 바꿔 생각하면

판매점 사장은 평생 남의 가게 물건 안사는것인지 왜

지들은 남의 가게 가서 물건 살때 점원이

졸졸 따라다니면 불편하다는걸 몰르나 정말 ??
제가 느끼기엔 홈플러스 이마트 이런 대형마트에서 파는 옷들은 얼마든지 입어볼 수 있고 아무도 간섭 안하니 참 편해요. 다만 그 옷들은 가격에 비해 질이 낮아서 구매하는 경우는 적지요.. 아무튼 그런 식으로 운영하는 곳이 늘었으면 좋겠네요
그냥 슬쩍볼라고 들어간건데 자꾸 옆에달라붙어서 부담주니까 불편해죽겠음
판매원이니까 판매유도를 하려는건 이해하겠지만
종종 너무적극적인 판매원의 행동이 나를달아나게한다ㅜㅜ
매출이라는 압박을 하지 않는다면, 판매 하는 사람도 편할겁니다. 판매 사원은 매출이 인격이라는 말

이 나올 정도니, 그 스트레스가 오죽할까요. 판매하는 사람들 스트레스 받으며 고객에게 이말 저말 하

고 싶지 않을겁니다. 저도 옷사러 갈때 지나친 참견 싫어합니다만 본사에서 월 매출 얼마 스스로 정하

라 한답니다. 그러니 그 정해진 매출 올려야 유능한 메니저 소릴 들으니까 매달릴 밖에 없다합니다.

에휴 그넘의 매출이 먼지....
10000% 공감되는 글이네요.. 매장 근처에라도 가기가 무섭게 뛰쳐나오는 직원이나 어떤걸 찾느냐고 당장 대답하라는 듯한 전투적인 질문공세 때문에 혼자서 쇼핑하기란 아주 힘든 일이죠.. 무슨 작정을 하고 쇼핑을 해야 하는건지;; 둘러 볼 여유도 안주고 말이죠...
저는 사람 별로 없는 매장에는 들어가기도 겁난다는... 한번은 두명이 양쪽에서 달라붙어서 이것저것 얘기하는데... 난 그냥 구경하고 싶었을 뿐인데 부담스럽더라구요. 그냥 구경하러 왔다니깐 자리를 피해주긴 하는데 다른 손님도 없어서 직원들이 나만 쳐다보고 있고... ㅠㅠ
맞습니다. 저도 그런 경우 아주 귀찮아 해서 그냥 나와버리는 데요.
문제는 백화점측에서 직원에게 그런 과잉응대를 교육하고 있습니다.
'고객이 들어온다.다가가서 인사하고 말을 건낸다...' 그렇게 하지않으면 모니터요원에게 점수가 깍이죠. 예를 들면 화장실이 어디냐고 물어보면 화장실을 바로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 안녕하십니까? 어서오십시오. 화장실 말씀입니까? 이쪽으로 오십시오..."그리고 위킹가이드라고 하는 것을 합니다.
화장실까지 모시고 가야합니다. 이런 식입니다.
인사말은 그리도 긴지...
100%공갑!!!!!
정말 더 빨리 나가라는 뜻으로 받아들임. 난 2인 1개조 아니면 매장 안 들어가요. 1명은 매장 직원 담당하고 나 혼자 유유히 구경...ㅋㅋㅋ
좋은 브랜드 제품 하나하나 구경하고 싶은데, 그럴 여유가 한국엔 없어요...
백화점 다닐때도 슥슥 훔쳐보듯 구경하게 되더라구요..
몇 초 머무르면 바로 말을 걸고..
기분 나쁘게 뒤를 졸졸 따라다니고..
정말 마음 편하게 물건을 볼 수가 없어요.
벌점때문이지요.
아는 동생이 백화점에서 일하는데 고객중에 고객을 가장한 점수를 매기는 사람이 있어서 먼저 와서 인사안하고 말 안걸면 걸려서 점수 깎기고 위로 불려가서 혼난다고 하더라구요.
좋아서 많이 팔려고 하는게 아니라 살아남으려고 하는거랍니다.
동생이 몸이 않좋아서 표정 굳어서 인사했다가 그날 저녁에 불려가서 벌점받고 울었다고 하더라구요.
미국에 살면서 확실히 느끼는게 쇼핑하는데 부담이 없다는 거죠..
부담없이 들어가서 한참 구경하다 맘에 들면 사오면 되니..
판매사원입니다..저도 고객이내점했을때에 따라다니기가 부담스럽고 고객역시부담스러울꺼라 생각하면서도 고객이내점했을때 바로다가가지않으면 저희오너들의 입장에서 농땡이를 피운다고생각하고 고객을 맞지않는다란 생각을합니다..위에서부터 이런사고는 빨리바껴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지않는이상 우리판매사원은 고객을졸졸따라다닐것입니다
이거 정말 고쳐져야 합니다. 한시바삐 고객이 편안하게 쇼핑을 할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할 것입니다.
잘보고가요. 제블로그도 방문해주셔요~~
저는 어제 머리질끈묶고 청바지에 라운드반팔입었는데 물론 쳐다는 보겠지만, 친절하게 잘해주시던데요?
길거리에서 저가 허름하게 옷대충입고 한의원 가려고 나왔는데 남녀커플이 지나가면서 여자가 대놓고 옷말하고 웃으면서 비웃고 그러던데. 그 커플인 남친은 아무말안하던데 암튼 여자가 정말 어이없었어요. 저는 길거리에서 예전에 아무리 옷이상하게 입는 사람지나가도 절대 앞에서 뒤에서 욕한적없는데 그커플 여자는 진짜 본성이 더러운듯. 그에비하면 백화점은 괜찮았어요~ 완전 친절하게 대해줬고 세일가로 줬고
일반사람들도 지나가면 쳐다보는데 백화점 직원들은 쳐다보더라도 친절했어요. 수근거리지도 않았고. 백화점직원들이 더 착했어요.
길거리커플여자 진짜 싸가지없고 나참어이없어서. 그 커플남자는 저여자가 저를까면 무슨생각할까요? 제가 남자라면 사귀는 여자를 속으로 욕했겠죠. 진짜 그에비하면 저는 완전 착했네요. 꾸미고 다닐때 20대 초반 고딩때도 쭉 사람들 옷으로 욕한적한번도 없었고 그냥 지나가는 사람한테 그런 말 하는건 예의에 어긋나는건데.길거리에 일반인 요즘 여자들 진짜 못됐어요.
저랑 다르게 길거리에 싸가지없거나 그런 사람들 보니까 너무 어이없었어요
오히려 길거리에 일반인들이 더 못됐었네요. 대놓고 옷이 어떻니 막말하고.
그에 비하면 백화점은 수근대지도 않고 완전 친절하게 잘해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