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sunby

문선비의 사진 이야기

오륙도 수선화와 유채꽃

댓글 80

금수강산 답사

2020. 3. 18.

 

 

 

 

 

 

 

 

 

 

 

 

 

 

 

 

 


수선화 (이해인)

 

초록빛 스커트에

노오란 블라우스가 어울리는

조용한 목소리의

언니 같은 꽃

해가 뜨면

가슴에 종(鐘)을 달고

두 손 모으네

향기도 웃음도

헤프지 않아

다가서기 어려워도

맑은 눈빛으로

나를 부르는 꽃


헤어지고

돌아서도 어느새

샘물 같은 그리움으로

나를 적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