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포진 길손 / 백년설

댓글 2

황금수 노래/☆ 백년설

2019. 1. 27.

                                                                                                



1. 만포진 꾸불꾸불 육로길 아득한데

철쭉꽃 국경선엔 황혼이 서리는구나

날이새면 정처없이 떠나갈 양치기 길손

뱃사공 한 세상을 뗏목위에 걸었다


2. 오국역 부는 바람 피리에 실어올 제

꾸냥의 두레박엔 봄 꿈이 처절철 넘네

봄이가면 기약없이 흘러갈 양치기 길손

또 다시 만날 날을 칠성님께 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