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0년 06월

02

맑은 사진 - 꽃과 … 붉은 찔레꽃 피다

6월 2일 (블로그 개편 후 사진이 깨어지기에 휴대폰 사이즈 10%로 올려 봅니다. 적응하기 참 어렵네요.) 텃밭에 가니 붉은 찔레꽃이 피었습니다. 어제도 피긴 했는데 오늘은 어제보다 훨씬 많이 피었습니다. 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언덕 우에 초가삼간 그립습니다 ······ 찔레꽃이 피면 생각나는 노래의 부분입니다. 우리가 만나는 찔레꽃은 하얀색인데 노래에는 붉게 핀다고 했는데, 이는 언젠가 이야기를 한 번 했습니다. 해당화가 아닌 붉은 찔레를 구입하여 베란다에서 키워 텃밭에 옮겨 심었는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꽃이 피었습니다. 번식력이 어마합니다. 찔레는 장미과에 속하는 낙엽관목으로 원산지는 아시아이며, 우리나라 전역의 양지나 물가에서 자라고 일본에도 분포한다고 합니다. 포도나무 옆에 심었는..

02 2020년 06월

02

가본 곳 함안 연꽃테마파크의 수련과 꽃 양귀비

5월 31일 연꽃을 만나기에는 이르지만 함안에 왔으니 연꽃 테마파크로 갔습니다. 함안 연꽃 테마파크는 함주공원과 함안체육관, 문화예술회관 등과 인접해 있는 연꽃 공원으로 방치된 유수지를 활용해 조성한 10만 9800여㎡의 생태공원으로 테마파크의 명칭은 군민을 대상으로 두 차례의 공모를 통해 선정된 것이라고 합니다. '연꽃'의 꽃말은 순결과 청순함입니다. 테마파크는 아주 한산했습니다. 코로나 19 탓도 있겠지만 아직 연꽃이 피기에는 이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수련을 만났습니다. 아직 화르르 피지는 않았지만 마른 목을 축일 정도는 되었습니다. 곳곳에 꽃양귀비도 피어 있었는데 연꽃 테마파크다 보니 꽃양귀비는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연약했습니다. 수련 시험정같았는데, 각종 수련이 저마다의 그릇에 담아져 있었습..

댓글 가본 곳 2020. 6. 2.

01 2020년 06월

01

가본 곳 반영이 아름다운 입곡저수지의 여름

5월 31일 단풍철, 입곡저수지 입구에서 몇 번이나 차를 돌려야 했습니다. 그런데 꽃과 단풍철이 아니라서 그런지, 코로나 19 때문인지 입곡 저수지변에 무사히 닿았습니다. 산도 푸르고 저수지도 푸르렀습니다. 출렁다리위에서 보는 저수지에 반영된 풍경이 일품이었습니다. 그때 술에 취한 중늙은이 무리가 오더니 제법 큰 돌덩이를 저수지에 던졌습니다. 그리곤 잘 했다는 듯이 잇몸을 드러내고 웃었습니다. 코로나 19로 온 세계가 조심스러워하는 이때 무리 지어 다니는 것도 그랬는데 대낮에 술에 취해 공공장소에서 해서는 안 될 짓을 하는 꼴불견을 만나다 보니 방금까지 좋았던 기분이 저수지에 풍덩 빠졌습니다. 벚나무에는 열매가 익어가며, 절벽에는 산딸기가 익고 기린초꽃이 피고 벌은 쥐똥나무 하얀 꽃에 앉아 있습니다.

댓글 가본 곳 2020. 6. 1.

31 2020년 05월

31

맑은 사진 - 꽃과 … 함안 악양생태공원의 금계국꽃놀이

5월 31 함안 둑방 꽃 양귀를 만나고 싶었는데 공사 중이라 근처 악양 생태공원으로 갔습니다. 새로운 처녀 뱃사공 노래비가 있으며 핑크뮬리가 유명한 생태 공원입니다. 주차장에 들어서니 벌써 온갖 꽃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중에 생태연못 변에 노랗게 핀 금계국이 장관이었습니다. 블로그에 시진을 제대로 올릴 수 없다 보니 카메라와 휴대폰으로 번갈아 찍는 수고를 했지만, 더운 날 양산을 들고 진한 꽃놀이를 했습니다. 꽃양귀비와 하얀 안개꽃도 만났습니다. 글은 그대로 두고 사진만 컴퓨터에서 수정합니다.

30 2020년 05월

30

28 2020년 05월

28

27 2020년 05월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