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정시의 메카 - '제 12회 김달진 문학제' 초대장

댓글 34

고향 이야기/김달진 문학관

2007. 9. 5.

'고향 이야기 > 김달진 문학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토로마을을살리자 상단 우측

 

그리는 세계 있기에 - 김달진

그리는 세계 있기에 그 세계 위하여
生의 나무의 뿌리로 살자
넓게, 굳세게, 또 깊게
어둠의 고뇌속을 파고 들어
모든 재기와 현명 앞에 하나 어리섞은 침묵으로...
그 어느 劫外의 하늘 아래 찬란히 피어나는 꽃과
익어가는 열매 멀리 바라보면서...

 

지난해의 감동이 아직 가시지도 않은듯 한데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가을의 길목, 아름다운 9월에 여러분을 제12회 김달진 문학제에 초대합니다.

 

제 10회 김달진 문학제 후기 : 월하 김달진문학관 개관식에 다녀와서 - http://blog.daum.net/mylovemay/4930881

제 11회 김달진 문학제 : 11회 김달진 문학제 - http://blog.daum.net/mylovemay/9842135

                                 11회 김달진 문학제 시상식 - http://blog.daum.net/mylovemay/9846718

 

☆.. 이미지 클릭하면 확대 가능 - 행사 안내등 모든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역대 수상자들

 

                                                  제12회 김달진문학제 초대장

 

 

 

 

제12회 김달진문학제

□ 일시 : 2007년 9월 14일(금)-2007년 9월 16일(일)
□ 장소 : 진해시김달진문학관 및 생가, 진해시민회관 대공연장 및 일원
□ 주최 : (사)시사랑문화인협의회 진해시김달진문학관
□ 주관 : (사)시사랑문화인협의회 경남지회
□ 후원: 진해시

김달진 문학관 : http://www.daljin.or.kr/

 

 

 

                                                                     행사 일정

 

 

                                                          문학관 가는 길

 

         

 

         

 

         

 

심한 바람에 결명자잎이 흔들리며, 언제 피었는지 해바라기 한무리가 피었습니다. 해바라기의 꽃말은 '기다림'입니다.

여러분 모두를 기다립니다.

문학관 앞집은 지붕까지 담쟁이와 계요등이 덮었습니다. 그 아래에 보랏빛 방아꽃이 역시 기다림이 되어 줍니다.

 

이 길, 걷고 싶지요?

 

         

 

         

 

 

                                                                생가

 

         

 

아직도 하얀 바람개비꽃이 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만나야 하는 이들을 아직 만나지 못하여 차마 지지 못하는 모양입니다. 소문없이 계요등이 덩굴을 올려 바람개비꽃의 친구가 되어 함께 기다립니다. 생가 담장 너머로 고개를 길게 내밀구요.

 

         

 

         

 

많은것들이 궁금하지만, 그 중 더 궁금한 곳은 텃밭입니다. 열무가 많이 자랐으며, 아래채쪽의 텃밭에는 정구지와 상추도 시절 모르고 내리는 비를 원망않고 잘 자라고 있습니다.

 

         

 

         

 

         

 

         

 

         

 

바람이 많습니다. 휘청거리는 감나무 가지를 대나무가 받침이 되어 감들의 부대낌을 줄여주는데도 감은 이미 많이 떨어져 있었으며, 주홍빛으로 익어 가는 감들도 좀은 상한 모습입니다.

 

         

 

         

 

어제는 119 에서 벌집을 제거하였다네요. 집사님께서 그 자리를 가르키는데 하루 사이에 또 이상한 집을 만들어 벌들이 붕붕 거리는데, 크기도 대단하였으며 무서워서 가까이 가지는 못하고 줌으로 담았습니다. 벌초 때가 되면 말벌에 쏘였다는 소식들을 가끔 들으니 ……. ^^

 

         

 

 

늘 그 모습입니다.

기다림의 모습은 원래 변하지 않는것이거든요.

변한다면 찾아 온 이가 모르고 스쳐갈 수가 있으니까요.

 

12회 김달진 문학제에서 만납시다!

 

                              열무꽃 - 김달진

 

                                     가끔 바람이 오면 

                                     뒤울안 열무 꽃밭 위에는 

                                     나비들이 꽃잎처럼 날리고 있었다.

                                     가난한 가족들은

                                     베적삼에 땀을 씻으며 

                                     보리밥에 쑥갓쌈을 싸고 있었다. 

                                     떨어지는 훼나무 꽃 향기에 취해 

                                     늙은 암소는

                                     긴 날을 졸리고 졸리고 있었다.

                                     매미소리 드물어 가고

                                     잠자리 등에 석양이 타면

                                     우리들은 종이등을 손질하고 있었다.

                                     어둔 지붕 위에

                                     하얀 박꽃이

                                     별빛따라 떠오르면

                                     모깃불 연기이는 돌담을 돌아

                                     아낙네들은

                                     앞개울로 앞개울로 몰려가고 있었다.

                                     먼 고향 사람 사람 얼굴들이여

                                     내 고향은 남방 천리

                                     반딧불처럼 반짝이는 생각이여.

 

         

 

 
  


12회 김달진 문학제 - 생가 방문  (32) 2007.09.18
12회 김달진문학제 - 시극, 시詩 뭐꼬?  (7) 2007.09.14
한국 서정시의 메카 - '제 12회 김달진 문학제' 초대장  (34) 2007.09.05
이제 여름볕 다워야지!  (20) 2007.08.05
열무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12) 2007.06.12
태산목 꽃 피고 비파는 익어가고  (4) 2007.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