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여뀌 마치 입을 오물거리는 듯

댓글 4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2015. 10. 27.

주변을 둘러봐도 아직 단풍다운 단풍구경은 할 수 없습니다만 가을꽃은 만발했습니다.

노란 산수국과 꽃향유가 벌을 유혹하며 그 아래로 개여뀌가 붉게붉게 피고 있습니다.

봄에 돋아나는 꽃들이 키가 작은데 비하면 가을 꽃들은 자라는 기간이 그만큼 긴 때문에 키가 급니다만, 개여뀌는 다른 가을꽃에 비해 키가 작기에 풀을 매면서 버려두었더니 텃밭 군데군데가 꽃밭이 되었습니다.

 

 

 

 

개여뀌는 마디풀과로 일년생 초본이며 종자로 번식하고 우리나라가 원산지입니다.

우리나라 전국에 분포하며 밭이나 들의 풀밭에서 자라는 여뀌는 산여뀌, 털여뀌, 기생여뀌, 물여뀌, 흰여뀌, 큰개여뀌 등 여러종류가 있는데 개여뀌는 줄기는 높이 20~50cm 정도이며, 밑부분이 비스듬히 자랍니다.

땅에 닿으면 뿌리가 내리며 가지가 뻗어 곧추 자라므로 모여 나는 것처럼 보이고 털이 없으며 잎은 어긋나며 8~10월에 개화하며 길이 1~5cm 정도의 수상꽃차례에 밀착한 꽃은 적자색 또는 백색입니다.

 

봄에 나무에서 하얀종처럼 피는 때죽나무 열매가 물고기를 떼로 죽인다고 했는데, 여뀌도 독초로 식물을 찧어 물에 풀면 물고기가 죽는 독초입니다.

그러나 약초로 쓰인것으로 봐 사람에게 치명적이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때죽나무는 아주 쓴 맛이며 여뀌는 아주 매운 맛이라고 합니다.

 

여뀌는 아주 더디게 꽃잎을 열기에 아직 꽃이 제대로 피지 않았기에 텃밭을 몇 바뀌 돌았습니다.

 

 

 

 

유독 붉은 개여뀌에 벌도 아니고 나비도 아닌 이름모르는 곤충이 앉았는데 꽃잎을 열면 벌과 나비가 모여 들까요.

 

 

앉아서 자세히 보니 개여뀌가 꽃잎을 열고 있는데 마치 고마리꽃과 비슷하지만 고마리꽃과 며느리밑씻개꽃보다 작습니다.

꽃잎을 열고 있는 개여뀌를 보니 마치 입을 오물거리는 듯 했는데, 개여뀌가 모두 꽃잎을 열면 어떤 모습일지 상상이 되지 않을 정도로 작고 귀여운 꽃입니다.

- 며느리밑씻개 비슷한 고마리 만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