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콩, 초당옥수수, 토란 파종하다

댓글 2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2020. 4. 8.

3월 29일

양대콩을 파종하기에는 조금 이르지만 기온이 높다보니 파종키로 하고 하루전에 초당옥수수와 물에 불려 두었습니다.

 

 

초당옥수수가 딱딱하게 보였는데 의외로 잘 떨어졌기에 신기했습니다.

 

 

텃밭에서 나는 알인 토란도 파종할 겁니다. 작은방에 두었더니 기온이 잘 맞는지 보관이 잘 되어 종자로 좋았습니다. 싹이 난 토란도 있습니다.

 

 

양대콩은 여주 지지대 사이에 파종하는데 먼저 잡초를 매야 했습니다. 잡초는 재배 작물보다 빨리 자랍니다.

 

 

잡초를 매는 사이 얼라아부지는 호박 파종밭을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밭두렁에는 초당옥수수를 파종할 겁니다.

 

 

잡초를 맨 후 퇴비를 좀 뿌리라고 하기에 퇴비를 뿌려 두었습니다.

 

 

물에 하룻밤 불린 양대콩입니다.

 

 

점심입니다. 아침에 밥으로 식사를 하면 점심은 간단하게 먹으며, 아침을 간단하게 먹으면 점심은 잘 차려 먹는 편인데, 우리가 즐기는 반달송편과 호박식혜, 찐달걀입니다.

 

 

간식같은 식사를 한 후 다시 일을 시작했습니다. 청경채와 월동채소를 갈아 엎은 후 다시 관리기로 흙을 뒤집어 줍니다.

 

 

뿌려둔 퇴비는 갈구리로 고르게 섞어 준 후 양대콩 3알씩을 파종했습니다. 때로는 4알이 들어 가기도 했습니다.

 

 

잡초를 매고 남겨진 식물은 익모초와 하얀민들레입니다.

 

 

토란밭을 한 번 갈아 두었기에 갈구리로 돌멩이를 긁어준 후 띄엄띄엄 토란을 심었습니다. 그런데 양대콩과 토란 모두 조금씩 남았습니다.

 

 

 

 

양대콩이 남았다고 하니 호박지지대 가운데에 심으라고 하기에 파종했더니 양이 딱 맞았습니다.

 

 

 

불린 초당옥수수입니다.

 

 

붉은 선안에는 토란을 심었으며 앞쪽의 밭두렁에는 옥수수를 파종했습니다. 멧돼지가 허문 둑은 그대로입니다.

 

 

위의 밭이 아래의 새밭으로 변했습니다. 이제 다시 초록으로 채워질 겁니다.

 

 

안쪽의 초록색은 완두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