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별꽃아재비에 덮인 토란밭 잡초 매기

댓글 2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2020. 6. 26.

6월 20일

 

토란밭의 잡초가 내내 마음에 걸렸습니다. 토란이 발아하는가 싶더니 어느새 잡초밭이 되었거든요. 비가 한 번 내릴 때마다 잡초는 표가 나게 자라는데 작물의 생장은 미미합니다.

토란밭의 잡초는 대부분 털별꽃아재비다 보니 털별꽃아재비 꽃밭 같습니다.

쑥과 고마리, 바랭이 등이 나 있기도 하며 웅덩이 옆이다 보니 꽃창포가 넘어져 있기도 합니다.

 

토란잎입니다. 토란도 살려고 키를 잔뜩 키워 털별꽃아재비와 키가 비슷합니다.

 

털별꽃아재비는 국화과의 1년생 초본으로 종자로 번식합니다. 북아메리카 원산으로 우리나라 전국 각처의 집 주변, 길가, 들의 풀밭에 자생합니다.

마치 이가 빠진듯한 꽃은 6-9월에 피며, 두화(頭花)는 지름 6-7㎜, 줄기와 가지 끝에 달립니다. 통상화는 황색이며 관모는 끝이 뾰족하며, 줄기의 높이는 15-50㎝로 곧추서며 가지를 칩니다. 큰별꽃아재비, 털쓰레기꽃이라고 합니다.

 

                                                          털별꽃아재비 / 김승기

                                                          털이 있으니 있다고 하겠지
                                                          별을 닮았으니 닮았다고 하겠지
                                                          먼지 풀풀 날리는 길가에서도
                                                          초롱초롱 빛나건만
                                                          그저 눈 맞춤하며
                                                          씨익 웃어주면 될걸
                                                          왜 그리 말이 많은지
                                                          아픔도 미소의 몸짓으로
                                                          표현하는 꽃 세상보다
                                                          진실한 데가 어디에 있으랴

 

털별꽃아재비는 뿌리를 깊이 박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비가 내린 후라 퍼진 뿌리에 흙이 뭉텅뭉텅 달려 나왔기에 팔이 무거웠습니다. 잡초를 매면서 역시나 토란이 뿌리째 딸려 나오기도 했습니다. 웅덩이 주변도 나름 정리하고 토란밭 뒤쪽과 옆의 잡초도 정리했습니다. 햇빛을 못 받은 토란은 잡초를 매고 나니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얼마 전에 옮겨 심은 봉숭아가 꽃을 피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