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 멎었을 때 만난 텃밭의 여름꽃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8. 13.

8월 12일

날씨 예보에는 오전에 구름이며 오후에는 해가 났었는데, 어찌 된 영문인지 아침부터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빗줄기는 갈수록 세차 졌기에 하루를 포기하고 한국 기행을 다시 보기 했습니다.

점심때쯤 되자 비가 멎었기에 얼른 커피를 끓여 텃밭으로 향했습니다. 일요일에 다녀온 후 처음입니다.

마당의 담장에는 계요등이 비에 젖어 있었으며, 일찍 파종한 다른 집의 참깨는 장맛비에 무르긴 했지만 수확을 했는데, 이 집의 참깨는 늦게 파종하더니 이제 깨꽃이 피었습니다. 작물은 부지런을 떨 필요까지는 없다는 걸 보여주는 좋은 예인 듯합니다.

요즘은 모기로 인해 텃밭의 쉼터인 평상을 버리고 웅덩이 옆의 바구니를 올리는 곳에 커피를 둡니다. 그러면 수련을 바로 만날 수 있는데 수련 한 송이가 피어 있었습니다. 볼수록 기특한 수련입니다.

 

커피를 식혀두고 텃밭투어에 나섰습니다. 수박과 참외가 봄 가뭄과 여름 장마로 엉망이긴 해도 열매를 몇 달고 있으며, 황기가 자라는 곳 옆에 봉숭아를 심었더니 엉겨 엉망입니다. 콩꽃 같은 게 황기 꽃입니다.

금송화가 꽃잎을 열었습니다. 봉숭아와 마찬가지로 뱀 퇴치용으로 심고 있는 화초입니다. 옆으로 수확을 미룬 익모초 꽃이 피었으며 지지대에는 여주 꽃이 피었습니다.

도깨비방망이 같은 여주가 주렁주렁 달리고 있습니다.

 

여주 지지대 옆으로 봉숭아를 옮겨 심었더니 꽃이 많이 피었습니다. 여기 외에 여러 곳에 옮겨 심었는데 모두 잘 자라 매일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아래 밭입니다. 정구지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한동안 꽃이 아까워 그대로 두겠지만 씨방이 여물 즘이면 사정없이 베어낼 참입니다. 씨앗이 떨어지니 정구지밭이 너무 지저분했거든요. 옆으로 꽈리가 튼튼하게 익어 가고 있습니다.

이 꽈리를 소사 이장님 댁에서 구해 계단의 감나무 아래에 심었는데 뜬금없이 정구지밭에 자리를 잡았기에 그대로 두고 있습니다.

 

텃밭의 계단 양쪽으로 맥문동을 식재했었는데 지금은 아주 튼튼하며 꽃도 잘 피웁니다. 식용을 한다고 했지만 우리는 아직 한 번도 채취해본 적이 없습니다.

맥문동이 핀 계단을 올라가면 엉성한 아치가 있는데 붉은 인동이 피기도 했는데 지금은 늦둥이 능소화가 피어 있습니다.

아치와 그 안쪽으로 더덕꽃이 피었습니다. 조금 멀리 있어도 더덕향이 나는데 비 때문인지 향이 나지 않았습니다.

뻐꾹나리는 씨방을 맺기도 했지만 계속 피어나기도 하며, 맥문동과 비슷한 꽃인 무릇이 피었습니다. 무릇은 꽃무릇과는 다른 꽃입니다.

무릇은 백합과의 다년생 초본으로 잡초를 맬 때 뽑아서 버려도 계속 꽃을 피우고 있는데, 텃밭에 모기가 많다보니 모기가 두 마리 앉아 있습니다.

구절초 꽃밭인데 잡 콩이 많으며 사이에 무릇이 피어 있습니다. 무릇은 꽃차례의 길이가 15~30cm 됩니다.

 

맞은편에는 꿩의다리가 봉오리를 맺기 시작했으며 은꿩의 다리가 계속 피고 있습니다. 은꿩의 다리는 실제 만나면 환상적입니다.

 

참외와 수박꽃이 계속 피며, 여름 오이를 파종했었는데 벌써 꽃이 피어 열매를 맺었습니다. 장맛비에 여린 꽃잎이 상하긴 했지만 열매를 달고 있습니다.

 

방울토마토 꽃도 계속 피어 익으며, 호박도 꽃을 계속 피우고 있습니다. 고구마밭까지 침범한 호박꽃이지만 덩굴을 어쩌지 못하고 있습니다. 장맛비에 떨어진 맷돌호박은 한 덩이는 집에 들고 왔으며 두 덩이는 텃밭에 두었는데 비를 자꾸 맞아도 될는지 모르겠습니다.

 

일주일 한 번 하는 고추 수확은 양이 많아 벅찼기에 나누어 수확을 하려고 했는데 날씨가 도와주지 않습니다. 고추밭 울에는 무궁화가 피어 있는데 비가 또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토란입니다. 토란대를 수확하기에는 아직 이른데 어떤 지역에는 벌써 수확을 했기에 찜찜합니다.

 

비를 맞으면서 수확한 것들입니다. 여주 한 개는 우리 것이며 나머지는 3층 올케네 줄 것들입니다.

 

모기로 인해 평상에 앉지도 못 하고 참다래 덩굴이 만들어준 차양막 아래에서 내리는 비를 보다 그칠 기미가 없어 문을 잠그고 집으로 왔습니다.

할 일이 태산인데 비는 눈치 없이 내립니다. 멎은 비에 마음이 들떠 점심을 거르고 갔더니 배가 고파 호박전을 부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