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에 핀 새빨간 석산(꽃무릇)에 넋을 놓다

댓글 2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2020. 9. 28.

9월 18 ~ 25일

가을꽃이 피고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꽃은 석산, 꽃무릇입니다. 붉은 꽃이 텃밭 여기저기서 다투어 피다 보니 걸음을 옮기는 곳과 눈길을 보내는 곳마다 석산입니다. 새빨간 꽃이 요염하기까지 합니다.

 

18일

석산은 며칠 전부터 피기 시작했습니다. 봉오리가 많으며 계속 필테니 서두를 이유가 없었습니다.

 

한 날 찍었는데 꽃은 제각각 피었습니다. 여기는 영산홍 옆에 있는 석산인데 그늘이 져서 그런지 늦었습니다.

 

석산 꽃이 피는 순서입니다. 굳이 이렇게 올리지 않아도 되지만 거의 매일 텃밭에 가다 보니 찍게 되고 또 기록으로 남기게 됩니다.

석산은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서해안과 남부 지방의 사찰 근처에 주로 분포하고, 가정에서도 흔히 가꾸는 대표적인 가을꽃입니다. 사찰 근처에 많이 심은 이유는 이 식물에서 추출한 녹말로 불경을 제본하고, 탱화를 만들 때도 사용하며, 고승들의 진영을 붙일 때도 썼기 때문입니다.

석산을 상사화라고 하는데, 석산은 상사화와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긴 합니다. 우선 석산과 상사화에는 무릇이라는 공통된 별칭이 들어 있는데, 석산은 '가을 가재 무릇', 상사화는 '개가재 무릇'이라고 합니다. 두 꽃을 언뜻 보면 아주 비슷한데, 특히 잎과 꽃이 함께 달리지 않는 것이 똑같습니다.
꽃 색깔은 다른데 석산은 붉은색이고 상사화는 홍자색이며, 상사화는 여름꽃이고 석산은 가을꽃입니다.

석산은 꽃대의 높이가 30~50㎝ 정도로 자라며, 반그늘이나 양지 어디에서나 잘 자라고, 물기가 많은 곳에서도 잘 자라는 품종입니다. 피처럼 붉은 빛깔의 꽃과 달걀 모양의 비늘줄기가 가진 독성 탓에 '죽음의 꽃'으로 여겨져 왔는데, 그래서인지 꽃말도 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슬픈 추억'이라고 합니다.

 

텃밭에 피었던 여름꽃인 상사화입니다. 7월 25일.

상사화는 봄철에 비늘줄기 끝에서 잎이 모여 나는데 길이 20~30cm 정도의 선 모양을 하고 있으며, 꽃줄기가 올라오기 전인 6~7월이면 잎이 말라죽으므로 꽃이 필 무렵이면 살아있는 잎을 볼 수 없습니다.

꽃은 장마철을 막 넘기는 7~8월에 꽃줄기가 길게 자라 그 끝에 4~8개의 꽃이 산형 꽃차례를 이루며 달려 핍니다. 빛깔은 연한 홍자색이고 길이는 9~10cm이며 작은 꽃자루의 길이는 1~2cm입니다. 꽃차례 받침은 여러 개로 갈라지는데 갈라진 조각은 막질이고 길이 2~4cm의 댓잎 피침형입니다. 꽃 덮이는 밑 부분이 통 모양이고 6개로 갈라져서 비스듬히 퍼지는데 갈라진 조각은 길이 5~7cm의 거꾸로 선 댓잎 피침형이며 뒤로 약간 젖혀집니다. 6개인 수술은 꽃덮이보다 짧아 꽃 밖으로 나오지 않으며 암술은 1개이고 씨방은 하위이며 3실입니다.

 

8월 23일에 핀 제주 상사화로 추정하는 꽃인데 뜬금없이 텃밭에 피었습니다.

제주 상사화라면 수선화과이며, 붉노랑 상사화로 한국  특산식물입니다.

 

다시 석산, 꽃무릇입니다. 산수유나무 옆에 숨어서 피어 있었습니다. 옆에는 참취 꽃이 피기도 했습니다.

 

별수국과 무궁화나무 뒤에 피어 있습니다. 여름꽃인 별수국이 또 피고 있습니다.

 

19일

텃밭의 꽃길 정리를 마친 날입니다. 무늬 둥굴레가 돋보이며 꽃무릇이 서서히 피고 있습니다.

 

22일

예초기 작업 시 꽃무릇이 피고 있으니 조심히 하라고 했더니 올라오는 꽃대가 보였는지 대부분 성했습니다.

 

며칠 사이에 활짝 피었습니다. 뿌리가 흙 밖으로 튀어나왔기에 흙을 덮어 주었는데 꽃이 지면 솎아내야겠습니다.

 

텃밭의 주 화단에도 석산이 다투어 피고 있습니다. 분홍꽃은 대상화입니다. 예초기 작업으로 다 날리고 두 포긴가 있습니다.

 

물봉선 사이에도 피었습니다.

 

24일

우리 집의 손바닥 화단에도 석산이 피었습니다.

꽃이 지면 텃밭의 석산 구근을 화분에 옮겨 엄마께도 드려야겠습니다.

 

텃밭 문을 열면 보이는 석산이 핀 풍경입니다. 왼쪽으로 땅두릅이 있는데 그 뒤에도 피어 있습니다.

 

텃밭의 주 화단의 석산이 만개했습니다.

 

어쩌자고 이렇게 예쁠까요.

 

호랑나비가 날아왔습니다. 얼른 장갑을 벗고 휴대폰을 들었습니다. 요즘은 카메라를 들고 다니지 않고 휴대폰으로 찍고 있습니다. 나이가 드니 대중교통 이용을 하면 피로를 많이 느끼며 카메라가 무겁습니다.

 

나비의 날갯짓을 짧은 동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이날 꽃양귀비 씨앗을 파종하고 꽃길을 다시 정리했는데, 더 이상 필 봉오리가 없을 도로 꽃무릇이 피었습니다.

 

제초 작업을 한 곳에도 석산이 계속 피어나고 있습니다.

 

25일

꽃길 쪽에 핀 석산입니다. 가을꽃으로는 최고인 석산입니다.

 

26일

석산이 절정입니다.

아직 봉오리가 있으며 지고 있기도 하지만 이제 석산은 사진으로 그만 찍어야겠습니다. 텃밭일이 되지 않습니다.

 

석산 사이의 비스듬한 꽃대가 제주 상사화의 꽃대인데, 변화를 보기 위해 두고 있습니다.

 

지고 있는 석산을 찍는데 호랑나비가 날아왔습니다.

 

텃밭에서 수국 두 송이와 꽃무릇 몇 대를 꺾어 신문지에 싸서 왔습니다. 그런데 꽃무릇 한 송이가 떨어졌습니다.

아이들 맞이 축하 꽃꽂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