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양전, 추석 되기 전에 다 먹겠다

댓글 0

다락방/우야든둥 잘 묵자

2020. 9. 30.

9월 30일

종일 바둥거렸습니다. 아마 다른 가정의 주부들도 마찬가지였을 겁니다. 토닥토닥~♡

 

추석 음식 장만 마지막은 회양전이었습니다. 회양전에는 묵은지가 들어가다 보니 양념이 있기에 다른 튀김을 다 한 후에 하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이름이 회양전이 맞는지 어떤지는 저도 모르는데, 남해로 시집을 가니 명절에 맛있는 전이 있었습니다. 어머니께 여쭈니 회양전이라고 했습니다.

회양전은 저도 좋아하지만 우리 아이들도 역시 좋아했습니다. 우리 집에서 제사를 모셔야 한다고 하니, 큰 아이 왈, 아싸 회양전 양껏 먹겠다 였습니다. 이 정도면 맛은 알만 한 음식입니다.

요리법도 간단하지만 영양소가 고르게 들어 있으니 그야말로 일석 삼조인 요리입니다.

 

회양전 만드는 법입니다.

먼저 쪽파를 다듬습니다. 꼬지에 꽂아야 하니 조금 큰 쪽파가 좋은데 다 좋을 수는 없으니 작은 쪽파는 쪽파김치를 담급니다.

 

홍고추를 갈아 쪽파김치를 담그고 골라 둔 큰 쪽파를 끓는 물에 뿌리 부분을 먼저 넣어 수 분이 지난 후 전체를 넣어 데쳐서 건진 후 찬물에 헹굽니다. 그리곤 꼭 짠 후 조선간장과 참기름으로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돼지고기입니다. 우리가 이곳으로 이사를 왔을 당시에는 여기 마트에 산적용 돼지고기가 없었기에 등심으로 따로 주문을 했을 정도인데 요즘은 준비되어 냉장고에 있습니다.

돼지고기를 맛살의 반 정도 크기로 썰어 허브소금으로 간을 해 두고, 묵은지 역시 비슷한 크기로 찢어서 준비합니다.

 

회양전의 기본 재료가 준비되었습니다.

 

옷을 입힐 치자를 반으로 자른 후 노란 물이 우러나면 밀가루 반죽을 합니다. 색 조절은 개인에 따라서 하면 됩니다.

회양전을 자꾸 반죽에 넣다 보니 나중에는 반죽이 걸죽해지니 중간중간 묽기를 체크하여 물을 첨가해 주어야 합니다.

 

묵은지, 쪽파, 돼지고기 순으로 꼬지에 꽂아 줍니다. 쉽죠.

 

큰 아이가 회양전 재료를 꼬지에 꽂았습니다. 명절이면 큰 일꾼입니다.(작은늠은 나성범의 만루홈런을 본 후 잤음)

 

큰 아이가 찍은 준비된 회양전 꼬지입니다. 어제 고구마를 캐면서 작은늠이 사진을 찍어 보내주었는데, 색이 제 휴대폰(갤6)보다 좋았기에 휴대폰 바꿔야겠다고 했더니 당연히 요즘 폰은 색감이 좋다고 하며 모레쯤 함께 나가잡니다.

 

묵은지와 쪽파, 돼지고기의 길이가 다르다 보니 아랫부분을 잘라줍니다. 자른 부분으로 전을 부쳐도 맛있습니다.

 

이제 구우면 됩니다.

밀가루를 앞뒤로 묻혀 치자물에 적셔 달구어진 팬에 올려 앞뒤로 노릇해지도록 굽습니다. 돼지고기가 있으니 익을 때까지 약한 불에 굽습니다.

 

회양전을 굽는데 동생네 식구들이 왔습니다. 올케가 형님 또 굽네하더니 좀 주면 좋겠답니다. 차례상에도 올리지 않았는데 줄 수가 없었기에 대충 얼버무렸습니다. 다음에 따로 한 번 만들어 주어야겠습니다.

좀 있으니 자고 있던 아이가 일어나서 뜨끈한 전을 먹어야겠다기에 차례상에 올릴 전을 따로 두고 한 개를 주었더니 잘라서 먹으며, 전은 역시 뜨끈해야 맛있답니다.

요리를 하지 않는 사람만의 특권 같습니다. 요리를 하면 냄새로 먹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거든요.

 

저녁 밥상에 두 장을 썰어 올렸습니다. 꼬지를 잡고 먹으면 더 맛있는 게 회양전인데 꼬지는 하나다 보니 먹을 때는 돼지고기 김치전 같지만 맛은 어디 가지 않습니다. 회양전은 역시 명절 음식의 꽃입니다.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