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0년 07월

06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양대콩 따다(첫 수확)

6월 26일 3월 29일 파종한 양대콩 첫 수확을 했습니다. 수확이라고 하지만 아주 조금 딴 거지요. 잡초를 매고 나오면서 양대콩 쪽을 보니 부분 익었기에 땄습니다. 양대콩은 장마철콩입니다. 파종 시 여주 지지대와 단호박 지지대 아래에 조금씩 심었는데, 봄 가뭄으로 생장이 저조했습니다. 양대콩은 여기서 일컫는 말이며 강낭콩입니다. 여기서는 또 봄콩이라고도 합니다. 양대콩은 콩과의 1년생 초본의 재배작물로 종자로 번식하며, 열대 아메리카가 원산지인 식용식물입니다. 예부터 사람들은 콩을 '밭에서 나는 쇠고기'로 일컬어 왔는데, 단백질 함유량이 많아 곡류보다 육류에 더 가깝다는 콩에는 여러 가지 생리활성물질이 있어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줍니다. 콩의 주성분은 단백질(40%)과 탄수화물(30%), 그리고 지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