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0년 09월

04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텃밭 풍경

9월 3일 2일 저녁에 마을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바닷가 주민은 모두 중소기업 연수원으로 대피하라고. 창원시에서 연수원에 방을 마련해 두었으니 우리 마을 이름을 이야기하면 방을 배정해 준다고 했습니다. 그동안 많은 태풍을 겪었지만 이런 일은 처음입니다. 얼라아부지가 퇴근하기에 얼른 친정으로 가자고 했습니다. 친정은 바닷가에 있습니다. 부모님을 모시고 왔습니다. 엄마는 걱정이 많은지 저녁 식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두 분께 안방에서 주무시라고 하니 10시까지 티브이 시청을 해야 한다면서 거실에서 주무시겠답니다. 엄마는 소파에서 주무시고 아버지는 거실 바닥에서 주무셨습니다. 새벽 1시 20분, 바람소리에 깼습니다. 천하를 쓸어갈 것 같은 바람소리에 베란다로 나가 밖을 보니 나뭇가지가 많이 흔들렸습니다. 그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