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0년 09월

05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쪽파 재 파종하다

8월 23일 쪽파를 심은 밭에 김장 무를 재배해야 한답니다. 싹이 난 쪽파가 이제 자리를 잡아 새순을 올렸는데 말입니다. 그렇게 긴 장마였음에도 며칠 폭염이 계속되다 보니 땅은 시멘트 같았기에 쪽파를 뽑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쪽파보다 쇠비름이 더 많았습니다. 호미로 어찌어찌 캤습니다. 쪽파는 백합과 작물로 대부분의 백합과 작물은 구근(알뿌리)으로도 번식하고 씨앗으로도 번식합니다. 대파는 씨앗으로, 쪽파는 구근으로 번식하는데 간혹 쪽파도 영양상태에 따라 꽃을 피우지만, 불임성이라 씨앗을 맺지 못합니다. 쪽파는 한식에 잘 어울리는 채소로 화분이나 베란다, 옥상 등에서도 재배가 가능한 채소입니다. 쪽파는 실파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잎이 가늘고 부드러우며 고유의 독특한 향기가 있습니다. 쪽파는 성질이 따뜻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