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0년 09월

19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김장 배추 모종 정식

9월 13일 12일에 비닐멀칭을 하고 다음날 배추 모종을 정식했으니 번갯불에 콩 볶아먹듯 일을 했습니다. 비가 내리면 안 되기에 한시가 급했거든요. 밭에 가니 얼라아부지가 우리 밭에 있는 배추 모종을 가져오는 중이었습니다. 6판 중 5판을 가지고 왔는데 제 박스가 아니다 보니 가지고 오는 사이 배추가 치여 모습을 잃기도 했습니다. 여린 배추 모종입니다. 제타 파워를 희석하여 20분 정도 담가 두었다 건졌습니다. 겨우 며칠 전에 모종 북주기를 했더니 표가 나지 않을 정도로 뿌리가 드러나 있습니다. 얼라아부지는 모종을 심을 구멍을 내는데, 이쪽 끝과 저쪽 끝에 줄을 이어 자로 거리를 재어 가스통이나 킬라통을 잘라 돌려 구멍을 만듭니다. 구멍에서 나온 동그란 비닐은 따로 모아 태우는 쓰레기 봉지에 담아 버립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