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2020년 10월

30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월동채소 겨울초와 시금치 씨앗 파종하다

10월 23일 왼쪽은 김장 무며 오른쪽은 적갓과 겨울초, 대파, 시금치가 있습니다. 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날씨가 서늘하며 낮 시간은 따듯하다 보니 적갓과 겨울초가 너무 자랐습니다. 하여 좀 더 베어내고 겨울초 씨앗을 파종합니다. 겨울초를 베어내고 집초를 매면서 냉이와 민들레도 캤습니다. 요즘 나오는 가을 냉이는 봄 냉이와 달리 초록색이며 부드럽기에 나물을 해도 연하며 튀김을 해도 좋습니다. 따끈한 겨울초 종자의 봉지입니다. 종자가 들어온 날 구입했거든요. 중부는 남부지방과 달리 9월 중순에 파종을 하는군요. 남부지방은 한 달 늦은 10월 중순부터 파종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겨울초는 늦가을 파종인데 월동채소이기 때문입니다. 겨울초 종자입니다. 특히 이 밭에 냉이가 많습니다. 냉이는 전국의 들에 자라는 두해..